지난 주말, 운동삼아 집앞의 강가를 따라서 길이 끊기는 곳까지 가봤다. 한 2km 가니까 바로 끊기는 바람에 그다지 대단한 여행은 아니었지만. ㅡ_ㅡa;; 이 Tay라는 이름의 강은 서울의 한강보다 조금 넓을까 싶은 곳으로, 가끔 낚시하는 사람도 보이지만, 솔직히 여기서 잡은 물고기를 먹고 싶을까 싶다. 강 하구로 좀더 내려가면 해달도 있는 것 같은데, 걸어서 갈 수 있는 길은 거기까지 뻗어있지 않은 것 같다.

Map of the River Tay

이 도시 - 던디 Dundee - 는 "발견의 도시 City of Discovery"라는 이름으로 관광정책을 펴고 있다. 그런 이름을 자청하는 건 오래전 이 도시에서 만들어진 배의 이름이기도 해서지만, 도시의 역사에서 볼 수 있는 발견의 역사 때문이라고 한다. 그래선지 강변을 따라 가다보면 그 역사를 알려주는 홍보물 같은 걸 잔뜩 세워두었다.

History of Dundee - Signs along the riverside of Tay

근데, 이 입간판들의 내용이 좀 묘한 데가 있다. 그동안 두어번 강가를 따라 걷거나 뛸 기회가 있었는데, 그동안 파악하기론 모두 5개의 자랑스러운 발견의 역사가 소개되어 있다. 간단히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History of Dundee - RRS Discovery
History of Dundee - the Fifies
History of Dundee - the Tay Whale
History of Dundee - World Record Attempt
History of Dundee - the Tay Bridge

RRS Discovery: 남극탐험을 위해 건조된 연구선 디스커버리호는 얼음을 뚫고 나가는 배를 만들 수 있는 던디의 조선공에 의해서 1901년에 만들어졌다. 2년 후 이 배는 얼음에 둘러싸여 좌초되었고, 얼음에 갇혀있는 동안 있었던 사건들은 많은 뒷이야기를 남겼다. 던디에는 이 사건에 대한 박물관인 Discovery Point도 있고, 퇴역한 디스커버리호도 바로 여기에 정박되어 있다.

Fifies: 1873년부터 1966년까지 Tay 강을 건넜던 페리 서비스로, Tay Road Bridge가 건설되면서 역사에서 사라지게 됐지만 던디 사람들에게 많은 추억을 남겨주었다고 한다.

Tay Whale: 낚시배에 의해서 우연히 발견된 고래시체가 던디의 기름상인에게 팔려 한동안 마당에서 사람들에게 돈을 받고 구경시켜 주다가, 고래전문가에 의해서 해체되었다고 한다.

Mercury: 무착륙비행 기록을 세우기 위해 만들어진 머큐리호는 던디에서 아프리카 남단의 케이프 타운을 향해서 출발했지만, 악천후로 조금 못 미쳐 내리는 바람에 성공하지 못했다.

Tay Bridge: 이 다리를 지은 철도회사 사장은 1879년 그 공로로 기사 작위를 받았지만, 같은 해 연말에 허리케인 속에서 다리가 무너져 기차가 강물에 떨어지면서 승객이 모두 죽었고, 사장은 다음 해 자살했다.

... 뭐가 발견의 역사냐! 이건 마치 실패의 역사 같은 느낌이잖아. ㅠ_ㅠ 강변을 따라 가면서 이걸 하나하나 읽고 있자면, 다음엔 뭔가 그럴 듯한 역사가 나오겠지 하는 절박한 마음까지 생길 지경이다. =_=;;;

McGonagall Walk along with river Tay
게다가 강변을 따라 난 산책로 중간쯤에는 스코틀랜드의 유명한 시인인 William McGonagall의 이름을 따서 만들어진 "맥고나갈 워크"라는 길이 있는데, 그 시인의 작품인 <Beautiful Railway Bridge of the Silvery Tay>가 길을 따라 새겨져 있다. 다리에 대한 온갖 미사여구로 가득한 이 시를 읽으면서 한쪽으론 그 다리가 무너진 재앙에 대한 이야기를 읽게 만들어놓은 센스는 좀 이해불가랄까. (그나저나, 적다보니 이 시인의 이름이 익숙해서 찾아보니 영화 해리포터에 나오는 맥고나갈 교수 덕택인 것 같다. -_-a )

좀 오래 지내면 이 도시의 가치관에 젖어들려나 모르겠지만, 일단 이 도시의 소위 자랑거리에 대한 지금까지의 내 생각은 이렇다.




그건 그렇고, 갈매기 목이 잔뜩 움츠러든 걸 보니 이제 확실히 가을인가보다. 9월 들어서는 확실히 아침저녁으로 찬 바람이 부는 게 느껴진다. 여기에 온지도 벌써 한달. 날씨도 바뀌고 요리솜씨도 늘고 있다. 정말 살게 되니까 또 살아지는구나.

Seagulls in Cold WindSalmon Steak with Grilled Mushroom & Salad

뭐, 소시적부터 적응력 하나만큼은 인정받은 바퀴벌레같은 인종이라서 말이지.
신고
Posted by Stan1ey

Rainbow and Shower at the same moment of Scotland

일주일 가까이 모처럼 날씨가 좋다 싶었더니만, 어제부턴 다시 축축한 잿빛의 스코틀랜드 날씨가 지속되고 있다. 위 사진은 오늘 퇴근길에 찍은 사진인데, 이제껏 본 것 중 가장 선명한 무지개를 보고 난 후 10분도 안 되어서, 강 건너편에 소나기가 쏟아지고 있는 광경을 목격한 거다.

거의 늘상 햇빛과 비와 오락가락 하기 때문에 여우비에 상응하는 단어조차 없는 동네지만, 그래도 무지개는 처음 본다. 낮은 건물 위로 펼쳐지는 맑은 공기 속의 무지개는 정말 크고, 선명했다. 저 정도면 그 끝까지 한번 가보려는 마음이 들겠다 싶을 정도로. (게다가, 자세히 보면 쌍무지개다. 갈매기 아래로도 무지개가 하나 더 보인다.) 게다가 저 소나기라니, 비행기에서 소나기 구름이 비를 쏟아붓는 사진은 본 적이 있지만, 강건너 비구경도 꽤 장관이었달까. (사진은 그렇지 않지만 -_- )

비가 오는 날도 있고, 해가 비추는 날도 있고, 둘 다 있는 날도 있다. 다른 거 없나? 이것도 저것도 지겹다. ... 그렇게 생각하던 때에 무지개 뜨는 날을 만났다.

신고
Posted by Stan1ey

이전에 방문해서 받아온 공식 홍보책자(두껍다!)와 온갖 광고전단을 바탕으로, 3개 공연을 보는 걸로 토요일의 여행계획을 세워서 에딘버러로 출발했다.

Planning Fringe Tour on the Train

Mudfire Postcard
결국 보기로 한 것은 이전 방문에서 인상적인 무대의상으로 홍보를 펼쳤던 팀의 <MUDFIRE>라는 공연을 비롯해서 3편의 공연. 하지만 도착해보니 매표소는 3군데로 나뉘어 있는 데다가 각각 다른 종류의 표를 팔고 있었고. 역 앞의 '반값할인' 매표소는 비교적 인기없는 공연만을 취급하는 거 였고, 선택한 공연들은 모두 그 대상이 아니어서 예산이 부족한 상황까지 -_-.

여행이 너무 순탄하면 그것도 재미가 없겠지만, 그 뒤로부터는 정말 어찌나 일이 꼬여대는지 참. 간단히 요약하자면 반값할인 표로 산 공연은 늦게 도착하느라 못 봤고(환불 안 되므로 표값 날림), Mudfire만 달랑 보고 돌아왔다. 그래도 이 공연이 생각했던 것만큼은 재미있어서 다행이었달까.

Queue for the Fringe - Half-price HutQueue for the Fringe - Online Shop (by Microsoft), OfflinePromoting Show by the Queue - Fringe Box Office

줄을 서서 기다리다보면 공연을 홍보하기 위한 사람이 돌아다니기도 하는데, 혼자서 하는 쇼 같은 경우에는 본인이 직접 나서서 홍보하기도 한다. 위 맨 오른쪽 사진의 경우가 그런 경우로, 무대 위에선 홍보엽서에서처럼 연미복을 입고 마술을 할지 모르지만 홍보하는 모습은 굉장히 어설픈 차림이었다. ㅎㅎ

결국 보게 된 Mudfire 공연은 정식공연으로는 이례적으로 야외에서 벌어졌는데, 원래 비가 자주 와서 내내 실내에서 하던 것을 이번 공연엔 '놀랍게도' 비가 오지 않아서 원래 의도했던 연출대로 야외에서 보여주겠다고 했다. 이 공연은 제우스와 괴물, 그리고 세 불의 정령이 나와서 왠지 -_- 서로 싸우는 이야기다. 무대라고 해봐야 작은 풀밭에 나무가 한그루 서 있는 게 전부로, 여기서 뭘 보여줄지가 궁금했다.

Scene from Mudfire - Beast with FiresScene from Mudfire - Beast UnmaskedScene from Mudfire - Jeus Down

목마를 탄 두 발, 혹은 네 발(beast)의 배우들이 보여주는 다양한 몸짓언어는 정말 새로웠고, 특히 목마를 달고 있는 상태로는 꽤 어려워보이는 아크로바틱은 무척 인상적이었다. 하지만 뒤로 갈수록 무언극임에도 불구하고 이야기를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을 깨닫고 당황. 세 종류의 캐릭터가 서로 속고 속이며 왠지 -_- 뭔가에 대해서 -_- 싸우고 있는 건 알겠는데 말이지... 게다가 제우스 역을 맡은 배우는 불쌍하게도 감기에 심하게 걸려서 수시로 기침을 해대는 바람에, 중간에 제우스가 쓰러지는 장면에서는 정말 필요이상의 공감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배우들의 표정연기를 코앞에서 보는 것은 정말 기억에 남을 경험이었고, 특히 야외무대에서 바람에 흔들리는 나뭇가지 소리와 새 소리는 잔디밭에서 펼쳐지는 공연과 잘 어우려졌다. (중간에 싸이렌 소리는 좀 깼지만 ㅋㅋ )




다음부터는 좀더 철저하게 공부를 하고 가야겠다는 생각이 드는 에딘버러 페스티벌이었지만, 그래도 역시 길거리 가득한 인파와 공터마다 열리는 거리공연을 보는 것은 처진 기분을 조금이나마 풀어준 시간이었다. 아래 사진처럼, 그야말로 화장실까지 공연과 축제의 열기로 가득한 느낌이랄까.

Restaurant Toilet Covered with Posters



... 이제 주말에 뭐한다. ㅡ_ㅡa

신고
Posted by Stan1ey

Stubborn British English

2008.08.15 21:47

'영어'와 '미어'의 차이에 대해서는 꽤 들어왔다고 생각했지만, 드디어 일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 MS 오피스 프로그램에 타이핑을 시작하니 엉뚱한 곳에서 빨간 줄이 등장하기 시작. 평소보다 빨간 줄이 많이 등장하길래 자세히 보니 내가 (그나마) 아는 미국식 영어 American English 와 영국식 영어(표현이 이상 -_- ) British English 의 차이 때문에 생긴 현상이다. 여기 사람들은 대놓고 "English는 England어라는 뜻이니까, Scotland에서 English와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건 당연한 일이다"는 식으로도 이야기하는데, 그렇게 생각하면 Scottish 버전의 오피스가 없는 걸 다행으로 생각해야 하나.

여하튼, 재미있는 광경이라고 생각해서 MS Word에 단어들을 조합해 만들어서 캡춰해 봤다. ㅡ_ㅡa;;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생각이 맞다면 - 흠. 혹시나 해서 구글툴바의 맞춤법을 돌려봤더니 어떻게 바꿔도 오타를 못 찾는다. 영미어를 함께 English로 뭉뚱그려 판단하는 듯... - 위의 문장은 미국식으로는 (괴상한 의미를 제외한다면)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런데 영국에서는 아래와 같이 쓰지 않으면 아예 '잘못된 철자'라고 빨간 줄이 가거나 '잘못된 문법'으로 파란 줄이 그어지는 거다.

영국영어니 미국영어니 말할 때는 그런가보다 했지만, 이렇게 또 직접 보니 영어도 참 고생이구나 싶다. (응?)

신고
Posted by Stan1ey

The Elephant House, the birthplace of Harry Potter

에딘버러 거리를 걷다가, 우연히 "Birthplace of Harry Potter"라는 안내판을 발견했다. (이 간판을 아래에 설치한 것은 우연이든 아니든 탁월한 선택이다. 물웅덩이 때문에 모두가 발 아래를 보면서 걷고 있었으니까!) 이건 또 무슨 소린가 해서 자세히 보니까, 여기가 바로 조앤 롤링 아줌마(J. K. Rowling)가 실업자가 되었을 때 자주 들렀던 카페<The Elephant House>란다. 사실은 뭐 그런 이야기를 들은 것 같기는 하지만 이름을 기억할 정도는 아니었는데, 우연히 눈에 띈 덕택에 한번 들어가 보기로 했다.

여행 중에는 행운이 겹치는 법이다. 줄서서 기다리다가 주문을 마쳤을 때에 앞사람이 일어나는 덕에 때마침 앉게 된 자리가 또 대박이었다.

View from <the elephant house>, the birthplace of Harry PotterView from <the elephant house>, the birthplace of Harry PotterInside <the elephant house>, the birthplace of Harry Potter

창 밖으로 보이는 에딘버러의 성과 숲, 석조건물들, 그리고 창 아래의 작은 묘지까지 해리포터의 모든 배경이 창문 밖으로 보이는 자리에 앉아 있다보니 왠지 조앤 롤링이 앉았던 자리가 바로 여기였겠구나 싶었다. 정작 코끼리는 한마리도 (내 기억엔) 안 나오는 작품이 어중간한 코끼리 메타포로 만들어진 카페 겸 식당에서 만들어졌다니 재미있는 경험이었다.




... 퍽이나 블로그스럽다. 그냥 자랑하고 싶었던 거냐. ㅡ_ㅡ;;;

신고
Posted by Stan1ey
정신을 차려보니 "그 유명한" 에딘버러 페스티벌이 바로 옆동네 - 라고는 하지만 기차로 1시간 20분을 가야 한다 - 에서 하는 거다. 막연히 외국에서 사는구나 싶다가도 이런 걸 보면 '외국'과 '한국'의 물리적인 거리가 확 느껴진다. 어쨌든, 그런 느낌을 만끽하면서, 이제는 빨래를 돌려놓고 외출할 정도로 여유가 생긴 두 번째 일요일에 에딘버러로 향했다.

Royal Mile, Edinburgh, in Fringe Festival

전세계 온갖 공연단들이 죄다 모인다는 행사인데, 사실 처음 기차역에서 내렸을 때는 그냥 평소의 도시 같은 데다가 딱이 커다란 이정표라도 있는 게 아니라서 적잖이 당황했다. (역 밖에는 크게 벌여 놓았지만) 어찌어찌 찾아간 공원(그냥 The Meadow 라고만 불리는)은 어김없이 내리는 비에 진흙탕이라 엉망이었고.

The Meadow, Edinburgh, in Fringe Festival

Black board programme of main stage on Fringe Sunday
하지만 그곳에서 벌어지는 공연은 정말 환상적이었다. Main stage와 다른 몇군데의 천막에서는 오른쪽과 같이 칠판에 프로그램을 적어놓고 도시 곳곳의 극장에서 상연할 공연을 미리 잠깐씩 보여주고 있었는데, 사실 홍보보다는 공연 자체에 목적이 있는지라 얼마나 열정적으로 연주하고, 노래하고, 연기하는지 본 공연에서는 뭘 보여주겠다는 건지 걱정이 될 정도였다.

비가 좀 그치니까, 천막이 아닌 곳에서도 풀밭 한복판 바닥에 둥글게 띠를 두르고 뭔가 공연을 하기 시작하고, 공연 분장을 한 몇몇 팀이 잔디밭을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재미있는 장면이 꽤 많았고, 그 덕택에 다음 주에 가서 보고싶은 공연이 생겼으니 홍보는 성공한 셈이다.

Performers promoting <Wanderlust>Performers promoting <Mudfire>An acrobatic performer in the rain and sunlight (at the same time)

돌아오는 길에 보니, Royal Mile이라는 번화가에서도 대대적인 거리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맨 처음 사진) 중간중간의 공터마다 앞에 모자를 뒤집어 놓고 공연들을 하는데, 그야말로 다양한 장르(코메디, 연주, 오페라, 마술 등)를 볼 수 있었다. 시민들의 일상이 있는 거리에서 벌어지는 각양각색의 공연(거리공연과 극장에서의 공연을 합치면 20만 건의 공연이 있단다. 어떻게 계산했든 엄청난 숫자다 -_- )이 펼쳐지는 모습은 그 모습 자체만으로도 충분한 볼거리였다.

Street performance in front of Starbucks, Edinburgh, in Fringe FestivalStreet performance at a city square, Edinburgh, in Fringe Festival
Opera singer on the street, Edinburgh, in Fringe FestivalComedy player and her volunteers, Edinburgh, in Fringe Festival

특히 성당 앞 공터에서 벌어지던 공연은 15년전, 그것도 영국의 Bath라는 소도시에서 맞닥뜨렸던 첼리스트의 거리공연을 떠올리게 했다. 그때보다는 훨씬 시끌벅적한 모습이었지만. -_-a;; 그래서 (아마도) 같은 앵글로 한장 찍어두었다. 한국에 돌아가면 Bath에서의 사진을 스캔해서 같이 올려볼까 한다.

Street performer in front of a Cathedral, Edinburgh, in Fringe FestivalScenary of Royal Mile, EdinburghScenary with Scott Monument, Edinburgh




... 아놔. 뭔가 블로그 다운 글을 올려야 하는데, 약간 신변잡기의 분위기를 잡다가 첨부파일 용량을 넘겨 버렸다. ㅡ_ㅡa;;; 원래 적어야 하는 부분은 다음 글에 계속. ㅋㅎㅎ 뭐 이래.
신고
Posted by Stan1ey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