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제품의 외형이며 어떤 부품이 들어가는지까지 속속들이 드러나 버린 상태에서 이만한 관심을 끄는 제품도 없을 거다. 새로운 아이폰이 드디어 공식발표되고 웹사이트에 관련 내용이 올라왔길래, 한번 훑어보니 역시 짧은 키노트에 모두 포함되지 못한 내용이 좀 있다. 사실 키노트의 내용 중 많은 부분(이를테면 HD영상 녹화, 화상통화)은 오히려 하드웨어를 보고 예상할 수 있는 부분이었기 때문에 조금은 김이 빠져 있었는데, 발표에서 빠진 내용을 보면서 "역시 애플은 대단해..."이라는 덕심이 다시 한번 치솟는 기분을 느꼈다.

iPhone 4의 발표 소식(?)에 대해서는 이미 여기저기서 많이들 올라와 있을테니, 난 HTI 관점에서 직접적인 발표내용 외에 주목할만한 내용들, 그리고 누군가 열심히 UX 개선을 위해서 애쓴 흔적이 눈물겹도록 보이지만, 솔직히 물건을 파는 데 크게 도움이 되지 않아서 발표에서 제외된... 그런 내용이나 좀 정리해 보려고 한다. 서로 돕고 살아야지. (무슨 도움이 되겠다는 건지는 모르겠다만 -_- )

(1) Gyro Sensor
Gyro Sensor in iPhone 4

아 물론 자이로 센서가 포함된다는 사실 자체는 발표 내용에 대대적으로 포함됐다. 근데 이게 무슨 의미를 가질까? 잡스가 보여준 데모는 젠가라는 보드게임이었는데, 사실 휴대폰을 돌리면 화면이 돌아가는 정도는 기존의 가속도 센서로도 거의 불편함을 느끼지 못한 것이기 때문에 조금은 고개를 갸우뚱하게 한다. 이미 관련 블로그에도 그 의미에 대해서 의구심을 표시하고 있기도 하고. 사실 젠가 게임은 순수하게 자이로 센서의 특성을 보여주기에는 좋은 사례일지 모르지만, 실상 가장 강조되어야 할... 위 사진의 맨 아래에 등장하는 6축 동작인식이라는 부분이 잘 드러난 것 같진 않다. 자이로 센서가 들어감으로써, 기존 가속도 센서를 이용했던 회전 감지에 비해서 나아지게 되는 건 뭘까? 

기존에 들어있던 가속도계는 원래 상하좌우로의 직선운동을 잡아내는 물건이다. 마침 지구에는 중력가속도라는 게 있는 덕택에, 아래로 떨어지려는 움직임(정확히는 그 반작용)의 방향을 상하좌우 센서의 입력값을 비교함으로써 알아내고, 그걸 바탕으로 기기의 자세(가로/세로)를 알아내거나 매시각 비교함으로써 상대적인 회전을 찾아내는 것이다. 이렇게 직선운동을 잡아내는 물건으로 회전운동을 찾아내려다 보니, 직선운동과 회전운동을 둘 다, 실시간으로 구분해서, 함께 인식하기가 어렵다는 문제가 있다.

이제 순수하게 회전을 담당할 자이로 센서가 들어감으로써 아이폰은 회전과 직선운동을 동시에 알아낼 수 있게 된 것이다. 이건 단지 잡스의 데모에서처럼 사용자가 폰을 들고 제자리에서 돈다는 정도가 아니라 3차원 공간에서의 자유로운 위치와 자세 변화를 (상대적으로) 인식할 수 있다는 거다. 한동안 유행했던 증강현실(AR)을 예로 들자면, 이제 기준이 되어 줄 AR-Tag가 없이도 임의의 공간을 상정하고 그 주변으로 아이폰을 움직이면서 그 공간에 떠 있는 가상의 물체를 관찰할 수 있을 것이다. 아니 심지어 공중에 직접 3차원 그림을 그리는 건 어떨까. 3차원 그림을 그리고 감상하는 어플도 충분히 가능하리라 생각한다. (가속도 센서와 자이로 센서의 악명높은 오류 누적 문제는 일단 덮어두자. -_- )

사실 이제까지 회전인식을 도와주던 게 3GS부터 들어가 있던 전자나침반인데, 이건 주변 자기장의 변화에 따라 초기화를 시켜주지 않으면 제멋대로 돌아가 버리는 아주 심각한 문제를 가지고 있다. 그렇다고 지도 서비스에서 동서남북을 알아낼 수 있는 기능을 버릴 순 없으니, 결국 다소 중복되는 것 같더라도 자이로 센서를 다시 추가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이로서 아이폰에는 자세를 알아내는 센서만 3개다. 이 센서값들을 개발자에게 어떻게 활용하기 쉽게 제공할지가 관건이 되겠지만, 이제 사실 더이상 넣을 센서도 없게 된 만큼 iPhone 4는 뭔가 궁극의 입력장치가 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 특히 닌텐도 Wii의 MotionPlus 리모트가 가속도 센서와 자이로 센서, 그리고 적외선 마커를 이용한 기준위치(화면)를 알아내서 정밀한 움직임을 측정하고 있다는 걸 생각해 보자. 아이폰은 이제 시각적 마커를 카메라로 알아낼 수도 있고, 심지어 나침반과 GPS 정보로 마커를 대신할 수 있게 됐다. 이상적으로 말하자면, 아이폰은 지구상 어디서 어떤 위치/높이에 어떤 자세로 어떤 움직임으로 사용되고 있는지를 완벽하게 계산할 수 있게 된 것이다. ... 어떻게 보면 좀 무섭다. ㄷㄷㄷ


(2) FaceTime using Rear Camera
FaceTime on iPhone 4
뒷면 카메라를 이용한 화상통화. 이것 역시 키노트에서 발표된 주요 내용 중 하나이긴 하지만, UX 관점에서는 꽤 신선한 느낌이다. 사실 화상통화(WiFi를 이용해서만 된다니 화상채팅?)는 거는 사람이나 받는 사람이나 다소 부담스러울 수 있는 상황이고, 사실 얼굴이야 서로 잘 알고 있을테니 얼굴만 봐도 좋은 연인 사이가 아니라면야 그보다 내가 지금 보고 있는 장면을 공유하면서 화제로 삼는 게 좀더 유용한 화상통화의 활용방법일 수 있겠다.

사실 이런 식의 활용에 대해서는 예전에 좀 들여다 본 적이 있는데, 이 특허 - 화상통화를 하면서 전면 카메라와 후면 카메라를 전환할 수 있는 - 는 국내 L모사가 6년전 쯤에 출원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결국 그게 특허로 등록이 되었는지, 그리고 그 특허가 혹시나 이번에 FaceTime을 굳이 WiFi 버전으로만 내는 데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는 모를 일이다. (사실 애플이 언제 특허 신경 썼나... 아마 전송되는 화상의 품질 때문에 내린 결정이라고 보는 게 더 타당할꺼다.)

이 기술은 기존에 3G 망을 통해서 할 수 있었던 화상통화와 전혀 다르지 않아 보이기 때문에 처음 발표를 접한 사람들도 "남들은 이미 다 하고 있었다"면서 시큰둥한 반응이 있기는 했지만, 전화통화 상대방과 전화망 외의 ad-hoc IP 네트워크 연결을 순간적으로 해준다는 건 꽤 혁신적인 발상이다. 다른 네트워크(3G 등)으로 확장하는 것도 어렵지 않은 방식이긴 하지만, 사실 굳이 화상통화를 WiFi로 제한한 것은 아이폰 덕택에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통신사의 데이터 통신망의 부하를 어떻게든 줄여주고자 하는 제스처 아니었을까. 이런 식이라면 화상통화를 하면서도 통신사의 데이터망은 건드리지 않을 수 있을테니까.

이게 만일 MSN 메신저와 같은 방식으로 어딘가에서 각 통화자들의 IP를 연계해주는 화상채팅 중계 서버가 있는 거라면 여러가지로 문제가 되겠지만... 굳이 "zero set up"을 강조하고 "open standard"로 추진하는 걸로 봐서는 그냥 폰과 폰이 직접 P2P로 IP를 주고받고 화상망을 구축하는 방식인 듯 하다. (만일 따로 중계서버가 있어서 아이폰 사용자의 화상통화 상황을 알 수 있다면... ㄷㄷㄷ )


(3) The Second Camera
Front Camera on iPhone 4
화상통화와 함께, 드디어 결국 전면카메라가 들어갔다. 이미 지난 수년간 디지털 카메라에 들어간 얼굴인식/미소인식 등의 영상인식 기술이 특허침해 같은 거 검토하지 않고 무작위로 App으로 등장하고 있는 와중에, 전면카메라가 갖는 의미는 각별하다. 이를테면, 아래와 같은 걸 아이폰에서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혹은 이전에 소개했던, 전면카메라를 활용한 NDSi의 (조금은 우스꽝스러운) 게임들은 어떨까. 앞의 자세 인식 센서들과 함께 전면카메라의 사용자 얼굴인식 기능이 합쳐진다면, 이건 뭐 어떤 괴물 앱이 나와도 이상하지 않겠다. 키노트 내용에 따르면 전면 카메라에 대한 API도 개방될 것 같으니, 개발자들이 어떤 사고를 쳐줄지 두근두근 기다려 보자.


(4) Dual Mic

마이크가 위아래로 2개 들어간다는 소리가 나오는 순간 눈이 번쩍 떠졌다. 전화를 표방하는 기기에서 마이크가 2개 들어간다면, 이유는 뻔하다. 발표 내용에도 나왔듯이, 배경의 잡음을 없애 깨끗한 음성을 보내기 위함이다. 양쪽 마이크에 입력되는 음의 파형을 시간축으로 미리 설정한만큼 평행이동 하면, 아래쪽 마이크 가까이 있고 위쪽 마이크에는 어느 정도 떨어져 있는 (즉, 음성이 전달되기까지 시간이 좀 걸리는) 사용자의 음성이 겹쳐지게 된다. 나머지 음향정보는 사용자 음성이 아닌 주변 잡음이기 때문에 신호를 줄여버리면, 깨끗한 음성만 보낼 수 있는 거다.

사실 이 기술은 2년전쯤 "알리바이폰"이라는 명칭으로 국내에도 상품화된 적이 있으니, 새롭다고 하긴 어렵다. 기술에 붙인 이름이 좀 위험스러워서인지 마이크 하나 더 붙이는 단가가 부담스러웠는지, 어쨋든 "깨끗한 통화"라는 본래의 취지가 무색하게 이후의 휴대폰에서 이 기술이 적용된 사례는 찾아보기 어렵다. :(

어쨋든 dual mic의 채용에 반색하는 개인적인 이유는, 물론 음성인식률의 향상을 기대하기 때문이다. 여러 개의 마이크(mic array)를 이용해서 음성명령의 공간 상의 위치(방향/거리)를 파악하고 나머지 음향을 소음으로 여길 수 있다거나, 심지어 여러 명이 동시에 말하는 내용을 따로따로 구분할 수 있다는 기술만큼은 아니겠지만... 그래도 이 마이크 입력을 이용하면 통화나 음성인식 뿐만 아니라 박수소리의 방향/거리를 알아낸다든가 동영상 녹화 시에 배경음을 녹음할지 녹화자의 음성을 녹음할지 선택할 수 있다든가 하는 기능도 구현할 수 있을 것이다. 단지 이 마이크들에 대한 API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이 없었고, 무엇보다 이런 신호처리를 하려면 그냥 주어진 조건(귀옆에 대고 통화하는)에 맞춰서 하드웨어에 프로그램을 박아 버리는 게 편하기 때문에 과연 그 정도의 자유도가 개발자에게 주어질지는 모르겠다. 그냥 위 조건에 맞춰진 잡음제거 기능의 강도를 조정하는 정도가 아닐까?


(5) N-Best Type Correction
Type Correction on iPhone 4
터치스크린의 잦은 오입력을 보완하기 위해서 아이폰을 필두로 많은 스마트폰은 어절 수준에서 오류를 인식하고 자동으로 수정해 주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어절을 기준으로 한 수정방식이 한글이나 조사/어미를 갖는 다른 언어들에 맞지 않는다는 점은 차치하더라도, 기존의 방식은 띄어쓰기나 마침표 등을 입력할 때 무작정 오류(라고 생각한) 입력을 지우고 대안으로 바꿔버리기 때문에 자주 쓰지 않는 단어를 입력할 때마다 사용자가 아차하는 순간에 의도하지 않은 내용이 입력되는 경우가 많다. 사실 이건 모든 인공지능 입력 기술이 가지고 있는 공통적인 인식률의 문제이기도 하고.

그런데 이번에 공개된 내용 중 한 페이지에는 다른 부분과 달리 오타로 추측되는 어절을 분홍색으로 표시한 후 사용자가 터치하면 몇가지 대안(인식기술 쪽에서는 N-Best라는 표현을 쓰는, 사실은 가장 흔한 방식이다.)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게 해 주는 내용이 나와 있다. 문자 메시지의 경우에는 안 되고 이메일에만 되는 기능이라면 사용자의 혼란이 있을 것도 같은데, 어쨋든 이렇게 사후수정 방식이라면 터치스크린과 잘 어울리기도 하고, 의도하지 않은 수정을 없애거나 다시 복구하기 쉽게 만들 수 있을 듯 하니 반가운 일이다. 터치스크린의 오터치 보완 방식이 조금은 인간을 위해 겸손해진 느낌이랄까.


(6) Faces and Places
Faces - Face Recognition on iPhone Photo Album on iPhone 4Places - Location-based Photo Album on iPhone 4

이미 iPhone OS 4 (이젠 iOS 4가 됐다)의 개발자 버전을 통해서 많이 누설됐지만, 데스크탑용의 Mac OS에서 구동되는 iPhoto를 통해서 가능했던 Faces와 Places 사진정리 기능이 아이폰으로 들어왔다. 어찌나 반갑던지. :)

설명을 보면 Faces 기능은 iPhoto와 함께 사용할 수 있다고 되어 있는데, 이거 iPhoto에서 얼굴인식한 내용을 가지고 모바일에서 보여주기만 한다는 건지, 아니면 그냥 얼굴인식은 각자 하고 그 meta-tag를 공유한다는 얘긴지 모르겠다. 작년에 보여준 iPhoto의 얼굴인식 및 등록 기능은 아이폰에서 똑같이 만들기에 사용자 입장에서도 기술적으로도 어려워 보이지 않았으니 전자는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그렇다면 왜 굳이 iPhoto를 언급했을까... 이 부분은 조만간 개발자 버전을 깐 사람들이 규명해 주리라 생각한다.



그리고...

ASL Users using FaceTime on iPhone 4
아래의 나머지는 늘 굳이 내세워 발표하지 않는, 장애인을 고려한 확장된 접근성에 대한 부분이다. 애플은 위 FaceTime을 홍보하는 동영상에도 수화로 대화하는 연인을 넣을 정도로 장애인에 대해서 고려하고 있으면서, 절대로 그걸 크게 부각시키는 법이 없다. 어쩌면 "특정 사용자 전용이 아닌, 더 많은 사용자에게 편리한" universal design의 철학에 가장 걸맞는 모범을 보이고 있다고나 할까.


(7) Gesture-based Voice Browsing
Gesture-based Voice Browsing on Safari, iPhone 4
우선 첫번째는 웹 브라우저. 이미 들어가 있던, 웹페이지 내용을 음성으로 읽어주는 기능에 더해서, 웹페이지의 특정부분에 손가락을 대면 바로 그 부분의 텍스트를 읽어주는 기능을 추가했다. (왼쪽 그림에서는 오른쪽 아래 광고(?) 영역을 선택해서 듣고있는 상태)

기존의 screen reader 프로그램들은 HTML 코드를 내용 부분만을 잘라내어 처음부터 줄줄이 읽어주는 게 고작이었고, 일부러 시각장애인을 고려해서 코딩하지 않는다면 어디까지가 메뉴고 어디부터가 본문인지도 알기 힘들었다. 그런데 이렇게 모바일 기기의 터치스크린의 장점을 살려서 손에 들고 있는 페이지의 특정 위치를 항행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은 정말 혁신적인 장점이 되리라 생각한다.


(8) Rotor Gesture

이 기능은 3GS부터 있던 기능이라는 것 같은데, 왜 이제서야 눈에 띄었는지 모르겠다. 화면 상에 실제로 뭔가를 표시하는 건 이번이 처음인 것 같기도 하고... 어쨋든 이 기능은 두 손가락을 이용해서 회전식 다이얼(로터)를 돌리는 듯한 동작을 하면, 아마도 그 각도변화에 따라서 몇가지 음성항행 모드 중 하나를 선택해 준다. 이를테면 목록을 읽을 때 제목만 읽기라든가, 바로 기사 본문으로 가기라든가, 링크된 영역만 읽기라든가... 기존의 음성 웹 브라우징은 키보드 단축키를 통해서 이런 모드를 지원했는데, 이 로터 제스처는 터치스크린에 맞춘 나름의 좋은 해법인 것 같다.


(9) Braille Keyboard Support
iPhone 4 Supports Braille Keyboards via Blutooth
말 그대로, 블루투쓰를 통한 25개 언어의 점자 키보드를 지원한단다. 휴... 이건 정말 쉬운 결정이 아니었을 듯. 점자 키보드라는 게 얼마나 표준화가 잘 되어 있는지 모르겠지만, 경쟁사의 다른 무선 키보드와도 연동하기 까다롭게 만들어 놓기로 유명한 애플사다. 이렇게 점자 키보드를 위한 입력을 열어놓으면 분명히 제한없이 공개되어 있을 그 방식을 적용한 비장애인용 키보드 제품이 쏟아질 건 자본주의의 이치. 비록 악세사리라고는 해도 독점이 가능한 키보드도 팔고 있으면서 이런 결정을 내린 사람들은 도대체 어떤 경영진, 어떤 책임자, 어떤 월급쟁이일까. 어쨋든 훌륭한, 심지어 존경스럽기까지 한 결정이다.



이상. 사실 별다른 관심이 없던 발표여서 신나는 내용이 많기는 했지만, 왠지 개인적으로 다음 달에 판매한다는 iPhone 4를 바로 구매할 만한 큰 계기는 찾지 못했다. 무엇보다 루머의 RFiD도 안 들어갔고... 지금 쓰고 있는 아이폰을 1년반 넘게 썼으니, 2년을 채우고 고민해 봐야 할 듯 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Stan1ey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