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HCI 기술들은 거기에 걸맞는 어플리케이션을 만났을 때 비로서 빛을 발한다. 그렇다면 비교적 최근에 가까스로(ㅎ) 상용화됐다고 할 수 있는 증강현실의 진정한 효용가치는 뭘까. AR의 상용화에 가장 큰 영향을 줬다고 할 수 있는 휴대폰 시장초창기 AR앱들만 보면 대세는 주변지역에 대한 정보를 주는 용도인데, 한편으로 광고계에서는 이와 조금 다른 응용사례들이 여럿 나오고 있다. 바로 플래시 플러그인에서 AR 태그 인식이 가능하게 되면서다.


웹기반 증강현실
개인적으로 처음 접한 웹사이트 상의 AR 실용사례(연구실에서나 개인이 기술시연용으로 만든 게 아니라)는, 2009년 미국 우체국에서 발송할 물건에 따라 소포상자의 크기를 가늠할 수 있게 해주려고 만든 Virtual Box Simulator이다.


(사족이지만, 이 서비스를 기획한 광고 에이전시인 AKQA는 좀 눈여겨 볼 가치가 있는 집단이다. 뭐 여러가지로. ^^; )

사용자 컴퓨터에 웹캠만 달려 있다면, 웹페이지에 포함된 Flash을 통해서 간단한 증강현실을 보여줄 수 있게 된 거다. 이 방식은 별도의 특별한 센서나 모바일 기기나 어플리케이션을 신경써야 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가히 "범용 AR 플랫폼"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이 조합은 증강현실이 퍼지는 데 상당한 파급력이 있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점점 더 많은 사례들이 온라인에 등장하고 있다.

위 미국 우체국의 사례를 발견한 이후에 재미있는 Flash AR 사례를 짬짬이 모았는데, 대부분의 응용사례들은 광고쪽에서 나오고 있다. 글 쓰는 걸 1년 가까이 차일피일 미루다보니 이젠 모두 나열하기도 벅차게 많아졌고, 그동안 이미 온라인에서 사라져버린 것도 있다. 그러니 그냥 최근의 사례나 몇 가지 소개하고 말기로 하자.


최근의 Flash AR 사례
AR Tag on KitKat
우선 킷캣. -_-; 좋아하는 과자인데, 얼마전 집어들다가 뜻밖에 뒷면에 AR 태그가 인쇄되어 있는 걸 발견했다. 함께 인쇄되어 있는 웹사이트로 들어가서 카메라를 태그를 비추면 뭔가가 나온단다. 결과는 아래 동영상과 같다.



딸랑 저 한 곡뿐이긴 하지만, 손바닥 위에서 돌려가며 볼 수 있는 뮤직비디오라니 나름 신선하다. 이 경우와 같이 가장 단순한 형태인 흑백 도형을 태그로 사용한 경우는 그야말로 우후죽순처럼 많다. 아래는 작년에 발행된 <Desktop>지의 AR 특집의 경우.



찾아본 바로는, 플래시 기반의 AR들은 모두 흑백태그를 사용하고 있는 것같다. 영상처리라든가 하는 데에 제약이 있는 걸까. 반면에 범용성을 포기하고라도 별개의 플러그인을 설치하는 방식을 채택한 경우에는 보다 자유로운 응용이 가능하다.


별도의 AR Plug-in을 사용한 경우
아래의 나이키 LunarGlide 광고 캠페인이라든가 스포츠 수집품 Topps의 경우에는보통의 인쇄물이 태그대신 사용된 경우로, 이 경우엔 별도의 플러그인을 깔고 브라우저를 다시 시작해야 하므로 반칙. 이런 식으로는 과거 연구실 기술시연에 비해서 크게 범용화됐다고 말할 수 없겠다. 하지만 이 플로그인을 개발한 회사 Total Immersion의 경우에는 그동안 여기저기에서 수없이 홍보하고 다닌 효과를 나름대로 거두는 것 같다.





아마 플래시에서 이런 수준의 물체인식이 가능해지면 웹 상에서 구현되는 온라인 AR도 훨씬 더 재미있는 사례가 많겠지만, 현재로선 AR을 적용한 어플리케이션을 최소한의 진입장벽으로 퍼뜨릴 수 있게 해주는 건 Flash AR이고, 그렇다면 결국 크고 단순화된 AR 태그를 사용하는 수 밖에 없어 보인다. 굳이 흑백일 필요는 없을 거라고 생각하지만.


Better Flash AR
그렇다면 Flash AR이라는 그 접근성 좋은 조합은, 그냥 이렇게 그닥 보기도 좋지 않은 흑백 태그를 포장지나 잡지나 광고에 인쇄해 놓고 웹캠을 통해서 홍보용 입체 컨텐츠를 보여주는... 이게 최선입니까? 확실해요?

가장 최근에 눈에 띈, 곧 출범한다는 아이다스의 광고 캠페인을 보면 그렇지도 않은 것같다. 이름하여 무려 "Augmented Reality Shoes" 시리즈라는. ㅡ_ㅡ;;; 우선 동영상.



Adidas Original - Augmented Reality Shoes
위에 링크한 웹페이지에 걸려있는 왼쪽 사진을 잘 보면, 운동화 발등부분에 떡하니 AR태그가 찍혀있다. (솔직히 헉! 내 생전에 AR 태그가 패션 아이템이 되는 모습을 보는 건가!!! ;ㅁ; 싶은 상황이다.) 도대체 무슨 일을 꾸미는 걸까? 위 동영상의 마지막에 나오는 다섯 개 태그를 가지고 뭔가 "AR Game Pack"이라는 개념으로 접근하려나 본데, 위 동영상에서 나온 것처럼 신발의 색이 변하고 구조를 보여주고 거창한 장식이 가상적으로나마 표현되는 거라면 꽤 재미있겠다.

AR Tags for Adidas Originals Augmented Reality Shoes

물론 고정되지 않은 부분에 태그를 달았으니까 화면상에서 실제 신발의 위치/방향과 가상물체를 정확히 일치시킬 수는 없겠지만, 진짜 신발을 들고 움직임으로써 가상신발을 그냥 가상배경 위에서 돌려보고 확대해보고 부분부분의 색상을 바꿔볼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꽤 재미있지 않을까? 나이키에서 했던 자신만의 신발 디자인하기를 실제 신발을 손에 들고 돌려보면서 해볼 수도 있을 것이다.

이런 사례를 잘 응용한다면 휴대폰 화면에 태그를 띄우고 웹사이트에서 케이스 색상이나 무늬를 선택할 수 있게 한다든가, PC를 연결한/내장한 TV에 웹캠을 달아서 인쇄광고나 태그를 비춤으로써 뭔가 입체적인 홍보영상을 볼 수 있게 하는 등도 가능해질꺼다. 어쨌든 플래시는 여기저기 적용되고 있으니까.

그리고 무엇보다 Adobe에서도 분명히 이 흐름을 보고 있을테니, 앞으로는 영상인식 부분을 강화해서 tag-free AR 수준까지도 가능하도록 해줄지 모르는 일이다.


Accessible AR
휴대기기에 카메라가 들어간 지는 십여년이 지났지만, 그 OS가 표준화되면서 비로서 온갖 증강현실 어플리케이션들이 시장에 쏟아지기 시작했다. 비슷한 시기에 보편화된 웹캠도, 이제 Flash라는 보편적인 플랫폼과 연결이 됐으니 뭔가 재미있는 걸 쏟아내지 않을까하고 상당히 기대하고 있다.




... 해묵은 이슈를 가지고 글을 쓰려니, 이미 김새서 신선한 맛이 없을 뿐이고...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고 딱히 뚜렷한 방향도 주장도 없고... 휴.

앞으론 정말 짧게 써야지. ㅡ_ㅡ

신고
Posted by Stan1ey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