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를 보다가 제목과 같은 말이 들려서 정신이 번쩍 들었다. "Butterfly Ballot that Changed the World"... 지난 번에 올렸던 2000년 미국 대선에서의 사건을 기억하는 UI 디자이너로서 TV에서 자기 이름 나온 거에 버금가는 칵테일 파티 효과를 경험했다고나 할까.

Recount the Movie

맙소사. 2000년의 그 일이 영화화되어 있었다. 이곳 공중파 방송국에서 이번 토요일에 방송한다고 광고를 하고 있었다. 미국 대선이 코앞으로 닥친 마당에!!! 이런 걸 어떻게 놓칠 수가 있지?!! 당장 검색에 들어갔다.

... 이 영화는 극장에는 걸리지는 않고, HBO에서 TV용 영화로 만들어서 지난 5월에 (빨리도 알았다...OTL..) 상영한 모양이다. 한참 선거운동이 시작되었을 시점이다. 현 정권에 대한 공격이 될 이런 영화가 만들어진 것만으로도 대단하다고 생각했는데, 예고편을 보니 당시의 두 대표주자 - 조지 부시와 알 고어 - 의 실명이 그대로 사용되고 있었다.



비록 극장망으로 유통되지 못하고 한두번 방영하는 한계를 보이긴 했지만, 그래도 미국의 그 자유에 대한 존중[제스처] 만큼은 참 봐줄 만하다. 유투브에는 이 영화가 상영되니 꼭 보라는 사람들의 동영상들이 함께 많이 검색되고 있다. 이럼에도 불구하고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모른다는 게 또한 한심한 점이긴 하지만서도. (이 나라나, 저 나라나... -_-; )

... UI 얘기나 하자. 내 입장에서 이 영화가 의미 있는 이유는, 분명 UI 상의 문제를 큰 소재로 삼고 있다는 거다. 실제로 예고편을 보면 어떤 사용자들이 어떤 이유로 실수를 했고, 그게 어떻게 반영되지 못했는지를 잘 설명하고 있는 것 같다. 물론 영화 자체는 그 작은(?) 실수가 어떻게 "정치적으로 이용되었는가"에 초점을 맞추어 진행되는 것 같지만, 그래도 평소에 이렇게 큰 무대에 올라와보지 못한 UI 디자이너로서는 그저 황송할 뿐이다. ㅎㄷㄷ.

Scene from Recount: Confused Voter/UserScene from Recount: Confused Voter/UserScene from Recount: Confused Voter/User

이곳 TV 광고 중에는 실제로 butterfly ballot이 나비 모양으로 날아다니는 장면이 있다. 꽤 인상적인 장면이라 캡춰해두고 싶은데, 그게 토요일 방영 전까지 기회가 있을지 모르겠다.

Recount the Movie
어쩌면 천년에 한번쯤은, 보다 많은 사람이 쉽게 이해하고 사용할 수 있는 물건을 만드는 일이 세상을 바꿀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는 가능성을 믿는 사람들은, 이 영화를 열심히 퍼뜨릴지어다. 물론 순수하게 UI의 영향력과 risk management의 일환으로서 UI 부서에의 투자를 정당화하기 위한 전문가적인 의견을 피력하기 위해서다. 무엇보다 이 영화의 포스터 자체가 이 어려운 짝짓기 UI에 대해서 통렬한 풍자를 하고 있지 않은가! 이 영화는 "실화에 바탕을 둔" UI 사건사고의 훌륭한 사례다.

그나저나, 참고로 이 영화가 우리나라 공중파에서 방영될 가능성은 "당분간" virtually zero 라고 본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Stan1ey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