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에 올라온 것 같은 이 MS Office 2010 홍보 동영상을 이제서야 보게 됐다.



비교적 열성과 전문성이 보이는 홈페이지 내용에 비해서, 이 동영상은 마치 고등학생들이 만든 프로젝트 영상 같달까... 어중간한 프로의식에 일단 흉내는 냈지만 도통 공감이 가지 않는 재치있는(?) 내용들이 거슬린다. 게다가 실제로 의미있는 장면이나 대사는 없고, 그냥 헐리웃 영화 예고편에 대해서 순수하게 풍자하고자 만든 영상이라면 오히려 수긍이 가겠다.


... 사실대로 말하자면, 내 입장에서는 내용이 아주 없지도 않았다.

Rest In Peace, Clippy (1997-2004)
Rest In Peace, Clippy (1997-2004)

비록 실패했지만, 개인적으로 대화형 Human Interface Agent를 적용한 Social UI의 의미있는 시도로 기억하고 있는 Clippy가 주인공(?)의 죽어버린 친구로 나온다. 여기에 따라붙는 대사는 "이제는 그만 잊고 보내줘야해!"라는, 무려 '아픈 과거를 가진 캐릭터' 패턴. 아놔. ㅡ"ㅡ

이건 뭐 한두번도 아니고, 뭔가 울궈먹을 일이 있을 때마다 부관참시하고 있으니 좀비가 되어서 살아나고 싶어도 무서워서 그냥 누워있을 듯.

이러다가 나중에 대화모델링이나 음성인식이나 준자연어 분야의 연구가 갑자기 발전해서 다시 에이전트를 하게 되면 면목 없어서 어쩌려고들 이러는지 모르겠다. 진짜 그쪽은 결국 다다르게 되어 있다니깐.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Stan1ey

Is VUI Born Evil?

2008.11.22 12:30
도시바에서 새로 나오는 프로젝터에서, 메뉴를 읽어주는 기능을 넣는다고 한다. 좀 생뚱맞기는 하지만, 가끔 화면이 나오지 않는 순간이 있다거나 메뉴가 상하좌우 뒤바뀌어 있는 경우에는 조금 유용할지도 모르겠다. "전구 좀 갈라니까!" 라는 오류메시지도 화면에 출력하는 것보다 주목을 끌 수 있을지도.

Toshiba X200U Projector with VUI

그런데 이 제품의 Voice UI 기능 탑재를 전하는 포털의 자세는 정말 악마의 재래를 전하는 듯 하다. 아직 음성이 어떤 순간에 어떤 어조로 쓰일지가 전혀 알려지지 않은 상황인데, 음성이 들어간다는 것만으로도 MS Office Assistant였던 Clippy와 비교당하고 있는 거다. 게다가 사실 Clippy는 음성UI가 아니다! 화면을 가리고 서서 당당히(?) 대화를 요구한 게 무엇보다 거슬리는 점이었던 건데, 오히려 화면이 아닌 음성을 사용하겠다는 데 이 부당한 처사는 무엇인지 원. ㅠ_ㅠ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Stan1ey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