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CES 2008 행사는 왠지 큰 UI 이슈 없이 지나가는 것 같다. 전례없이 크고 얇은 디스플레이 장치가 등장하기도 하고, 온갖 규약의 온갖 네트워크 장비가 등장해서 Ubicomp 세상을 비로서 당당하게 열어젖히고 있기는 하지만, 딱이 UI라고 할 수 있는 건 그다지... 자주 가는 웹사이트들에서 파악하기로는, 일전에도 언급했던 Motorola E8공식 발표되었다는 것 정도가 그나마 관심이 있달까.

[○] 참고 동영상: MotoROKR E8


그러다가, 며칠 전 있었던 Bill Gates의 기조연설이 Microsoft에서 은퇴하는 그의 마지막 기조연설이었고, 그걸 나름 기념하기 위해서 아주 재미있는 동영상이 하나 소개된 걸 알게 됐다.



ㅋㅋㅋ... 재미있는 동영상이다. 이제까지는 좀처럼 스스로를 우스개꺼리로 삼지 않던 빌 게이츠답지 않은, 구석구석 장난끼가 가득한 동영상이다. (물론 잡스가 만들었다면 더 지능적으로 재미있었겠고, 이렇게 보란듯이 화려한 캐스팅을 하지는 않았겠지만;;;) 그런데 이 웃기는 동영상에, 아주 잠깐 눈물이 핑 도는 순간이 있었다. ... 조금 과장하자면. ㅡ_ㅡ;;

빌 게이츠가 늘 창조적인 자세를 강조했다는 것을 반어적으로 비아냥 거리는 인터뷰 내용이다:
   "[7:00] Oh, absolutely. Microsoft Bob? His idea, all his."
젠장. 이건 두고두고 욕 먹는구나. -_-;;;

Microsoft Bob이라는, 1995년 영국에서만 발매되었다가 순식간에 사라져버린 소프트웨어를 아는 사람은 그다지 많지 않을 거다. UI 수준에서 (사실은 중간에 삽입된 shell 개념이었지만) 대화형 에이전트(conversational agent; 사실은 클릭과 검색으로 이루어진 대화였지만)를 구현한 최초의 상용화 사례이고, Microsoft의 대표적인 실패 사례이며, 무엇보다 그 이후에 의인화된 에이전트 캐릭터를 이용한 Social UI (CSCW와의 선긋기는 다음 기회에) 연구를 완전히 고사시켜 버린 계기가 되었다.

Home Screen of Microsoft Bob

Microsoft Bob (1995)


언젠가 조사했던 바로는 빌 게이츠보다는 그 부인의 아이디어와 사업이었다고 들었지만, 뭐 그거야 이런 상황에서 좀 뒤집어 쓸 수도 있는 문제니까 넘어가기로 하고, 그동안 실패했던 그 수많은 아이템 - Windows ME 라든가 - 중에서 가장 대표적인 '삑사리 창의성'의 사례가 잘 알려지지도 않은 MS Bob이라니 정말 Social UI를 두번 죽이는 짓이다. 에흉. MS Bob을 아는 사람들은 그 다음부터는 절대 대화형 에이전트나 의인화된 에이전트 캐릭터를 UI에 적용하는 것에 대해서 "사례를 들어" 반대하기 시작했으니까.
Microsoft Office Assistant - Clippy

물론 Bob 이후에도 Microsoft 제품에는 Office Assistant 라든가 (속칭 Clippy로 알려진) 하는 꾸준한(?) Social UI 시도가 있었지만, 불행히도 꼬박꼬박 실패하고 욕까지 챙겨먹는 성실함을 보여왔다. 그런 시도 하나하나가 죄다 나쁜 사례가 되어서 오히려 '나름대로 UI에 관심 있는 사람들'에게는 어떤 확신같은 걸 심어주게 됐고.

심지어...

1998년 어느 소프트웨어 개발자 회의에서 Clippy를 공개적으로 처형시키는 행사가 있기도 했고,

2001년 발매된 MS Office XP는 eX-Paperclip 이라는 '일련의' 플래쉬 동영상 광고 (1, 2, 3)를 별도의 웹사이트에 올려 office assistant가 없음을 대대적으로 홍보하기도 했으며,

심지어 2007년 MS Office 2007의 발매 후에는 Clippy를 흔적마저 없애버린 Office 2007가 얼마나 좋은가에 대한 인터뷰가 이루어지기도 했다.



... 이건 마치 '공공의 적'과 같은 취급이라고 하겠다. MS Bob과 Clippy는 오늘날 우리가 보는 Robot에 대한 vision과 같이 누구나 생각하고 꿈꾸고 있는 vision을 선도적으로 구현한 사례이고, 그에 대한 credit은 충분히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앞서나간 대화형 에이전트의 공공연한 실패는 그 개념이 잘못 되었다기보다 당시의 기술(검색, 언어처리, 연산/기억장치의 역량 등)에 기인했다고 볼 수도 있을텐데, '나름대로 UI에 관심 있는 사람들'과 가끔은 UI 전문가들조차도 대화형 에이전트는 실패라고 말하는 것을 종종 듣게 된다.

그렇다면, 대화형 에이전트(S/W)보다 훨씬 더 기술적으로 구현이 어려운 로봇(H/W)의 실패사례가 매년 수십건씩 등장하고 있는 지금, 왜 로봇은 UI적으로 실패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하지 않는가? 로봇은 Clippy가 가지고 있었던 모든 나쁜 습성을 가지고 있고, 게다가 물리적인 공간을 차지하고 움직여대는 통에 그 정도는 훨씬 심각할 게 분명하다. 게다가 그 다양한 사용맥락 하에서 수많은 사용 상의 변수에 모두 대응할 수 없을테니, 오판단이나 오작동이 S/W보다 많을 거라는 건 뻔한 일 아닌가. "대세"가 그렇기 때문이라는 것 외에 어떤 설명으로 이 로봇에의 열정(?)을 설명할 수 있는지 궁금할 따름이다.

참고로 나도 사실은 로봇이 가져올 세상의 변화와, UI 전문가로서 Robot UI 혹은 HRI가 열어줄 새로운 시각에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다. 아마도 로봇은, 당분간은, 여러번 실패하고 몇가지 작은 성공을 거두어 새로운 세상을 열지도 모른다. 하지만 적어도 대화형 에이전트가 겪었던 것처럼 아는 자들의 '대세'에 휩쓸려 혐오스러운 실패사례로 몰아붙여져 다시는 기회를 갖게되지 않는 사태는 없기를 바란다.


그리고 이왕이면, 대화형 에이전트를 연구하는 사람들 중에서 앞서 간 사람들이 미처 생각하지 못한 대화형 에이전트의 올바른 짝을 찾는 사람이 있어 이제는 정말 죽어버렸다고 말할 수 있는 Social UI 연구를 다시 볼 수 있도록 해준다면 그건 정말 더할 나위가 없겠다.

신고
Posted by Stan1ey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