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kia Fourth Screen'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7.27 Nokia's Screen Model (2)

며칠 전 TED의 Video Podcast를 보다가, 뒤에 첨부된 Nokia의 광고동영상을 보게 됐다. (TED 광고는 상업적인 느낌이 적어서, 끝까지 열심히 감상하곤 한다.)



광고라기 보다는 TED 강연 자체같은 내용이다. 요약하자면:

① 첫번째 화면: 영화관 (함께 감상하고 정보와 감정과 경험을 공유하는)
② 두번째 화면: 텔레비전 (세상을 연결하고 토론해도 결국 사적인)
③ 세번째 화면: 컴퓨터 (네트워크 혁명을 이뤘지만 개인적/가상적인)
④ 네번째 화면: 휴대단말 (실제 경험과 함께 원하는 연결이 가능한)

... 아, 한 줄씩 줄 맞춰서 (PPT에 길들여진 나쁜 습관이다, PC외의 브라우저에서는 의미도 없고) 정리하려니 좀 이상해졌다. 어쨌든.

마치 창세기처럼 "In the beginning, there was a screen." 이라는 문장으로 시작하질 않나, 화면 screeen 들을 그 자체 뿐만 아니라 그와 관련된 서비스/산업은 물론 그로 인해서 개인과 사회에 미친 영향까지 잘 뭉쳐서 핵심만 요약한 것이라든가, 특히 네번째 화면인 휴대폰 화면이 과거의 모든 좋은 점은 계승하고 문제점을 모두 해결한 해법이라고 제시하기까지의 논리는 매우 훌륭하다.

비록 휴대단말이 가져온 현실의 모습 - 지하철에서 모두 고개를 휴대폰 화면에 고개를 처박고 있는 모습이라든가 - 은 살짝 비껴나가고 있긴 하지만, 그래도 광고 하난 참 잘 만들었다 싶어서 공유해 본다.



아, 그리고 이것도 PPT에 길들여진 (혹은, 임원 상대의 발표에 길들여진) 나쁜 습관인데...

그럼, 다섯번째 화면은 뭘까? Microsoft가 지난 CHI 2008에서 배포하기도 했던 <BEING HUMAN: HCI in the year 2020> 이라는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아마도 그 연구에 참여한 많은 유명 연구자들은 ubiquitous computing의 화면 - 어디에서나 화면이 튀어나오는 - 이라고 생각하는 듯 하다.
Four Computing Era - by Microsoft Research <Being Human: HCI in the year 2020>

굳이 ubiquitous까지 한 화면이 굳이 저렇게 네모반듯해야 하는 이유는 잘 모르겠지만, 어쨌든 확실히 가능한 방향이겠다. 보고서 내용을 보면 결국 제목이 "being human"인 이유는 "모든 것은 인간 중심으로 연구해야" 하고, "사회 전반적인 관심과 참여를 유도해야" 하기 때문인 것 같은데... 그래서야 HCI나 UI가 맨 처음 시작했던 때의 주장과 달라지는 것이 없다는 생각이... OTL... (게다가 이 책은 맨 뒤에는 부록으로, "What is HCI?" 라는 챕터가 있기까지 하다!?!#$%^#)



... 그나저나, 이것도 역시 길들여진 인간의 고백이지만, 서양 사람들은 저렇게들 4단계로 나누어도 마음 한구석이 불편하지 않나? 보통은 3개나 5개가 좋은데...

그냥 동영상 하나 올리려다가 이것저것 생각 나는 걸 적다보니 또 하나 가비지가 되어 버렸다. 아놔. 바빠서 정리할 짬은 없으니 이대로 공개.

도대체 이 글의 주제는 뭐냣!!!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Stan1ey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