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에 CHI 2008에 갔다가, HCI 모임에서 애자일 개발 방법론(agile development process)을 몇 명이나 언급하는 걸 보고 좀 유심히 들여다 본 적이 있다. 이전에도 관련학회의 논문 내용 중에 잠깐씩 언급된 적은 있었지만, 아예 제목에서부터 'agile process'나 'extreme programming'을 언급하고 있는 경우가 무려 6건이나 된다. 그 6건 중에 정작 정식논문(paper)로 발표된 경우는 하나도 없고 죄다 case study, panel, workshop 등의 형태로 발표됐다는 사실은 한편으론 '별 거 아닌가' 싶기도 하고, 한편으론 막 떠오르는 이슈가 보이는 전형적인 모습이기도 하다.


애자일 방법론 자체에 대해서는 위의 링크들과 동영상에 잘 설명되어 있지만, 그냥 간단히 무식용감하게 내지르자면 "회의/문서작업 좀 그만하자. 그냥 후딱 만들어 보고 문제 있으면 수정하는 게 차라리 빠르겠다"는 거다. (내지르고 나서 보니 참으로 과도한 축약이다 -_-; 어쨋든) 요즘은 UI라고 하면 대부분 software UI를 말하기 때문에, 이 '빨리빨리' 방법론이 UI 업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이다. CHI 2008에서의 발표 내용은 대부분 아래 질문에 대한 것이었다.

How do extreme programming and user-centered design fit together?

게다가 재미있는 것은, UI 부서가 늘상 주장하던 (안 그랬다면 문제있다 -_-a ) "프로토타이핑"과 "평가", 그리고 주장하진 않았지만 어쩔 수 없는 숙명 같았던 "반복적 개선"이 이미 이 방법론에도 적용되어 있다는 것이다. 개발하다보면 자연스럽게 자리가 잡히는 개발문서에 시간을 쓰기 보다 그게 잘 만들어졌는지를 검증하는 평가방법론 쪽에 무게가 실렸기 때문이다. 위 그림에서도 노란 영역은 원래의 애자일 프로세스(중간에 쌓여있는 부분이 test & iteration에 대한 부분)이고, 푸르딩딩하게 표시된 UI 부분은 단지 그 프로세스의 흐름에서 이를 막지 않고 '단지 거들뿐'으로 제시되고 있다. (출처: Probing Agile Usability Process, CHI 2008)

사실 학회에 다녀와서 개인적으로 내린 결론은, 원래 논리를 맞추는 직업인 UI 디자인에서는 이미 이 방법론대로 충분히 의사소통을 해오고 있었고, 어차피 시간을 많이 주질 않으니 최대한 빨리 만드느라 별짓을 다 해왔고, 기회만 있다면 어떻게든 사람 앉혀놓고 평가해서 반복/개선하려고 노력했으니... 뭐 딱이 달라질 건 없다는 생각이다.

단지 이게 '굳이' 쓸모가 있다면, 애자일 방법론의 시류에 편승해서 조직 내에서 UI 부서의 입지를 굳혀보자는 정도일까나.... ㅡ_ㅡ+ (번쩍)

아마 학회에서 이 발표를 쫓아다니면서 들은 사람들은 모두 비슷한 생각이었던 것 같다. 질문도 뭔가 애자일 자체에 대한 것보다 개발팀과의 언쟁이 좀 줄더냐. UI 담당자들이 각 애자일팀(scrum)으로 분산되어서 일하면 hit rate가 떨어지지 않느냐. 뭐 그런 내용이었다. 발표장에 흐르는 묘한 동료의식. ㅎㅎㅎ



그러더니, 지난 달에 Jacob Nielsen이 <Agile Development Projects and Usability>라는 제목의 컬럼을 올렸다. 뭐 비록 '좀 더 자세히 보려면 유료 보고서를 참조하시라'는 식으로 끝맺긴 하지만, 그래도 이 장삿꾼 아저씨도 CHI 2008이나 다른 관련학회(아마도)의 흐름이 그냥 예사로 보이진 않았던 모양이다.

컬럼의 내용은 뭐 일반적인 애자일의 UI 실무 입장의 장점 외에도, 조심해야 할 점(애당초 개발자의 발상이기 때문에 설계를 들여다볼 짬이 없으니, 되도록 짧고 빠르게 개발과 병행할 수 있는 UCD 방법론을 선택해야 한다.. 정도?)을 나열하고 있다. 맨날 어차피 바뀔 기능 스펙만 보면서 열심히 개발하고 UI 한다거나, 결국 개발팀에서 개발완료를 해야 들여다보든 테스트하든 할 수 있는데 그래봐야 수정일정 따위 주어지지 않았고 바로 출시일이라든가, 그래서 한방에 제대로 된 사용성 평가 좀 하겠다면 예산과 일정 때문에 택도 없다든가... 이런 UI 실무의 현실이 애자일 방법론의 유행(?)과 더불어 조금 나아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결국 위 컬럼의 맺음말처럼 "기회가 좋으니 열심히 하자"는 거다. ^o^/



(드디어 다 썼다~!!! 도대체 몇주를 쓴거야... orz... 인터넷은 내년 초에나 들어온다고 하고... 점심시간은 짧을 뿐이고... 블로깅 야근은 우울할 뿐이고... OTL... )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Stan1ey

지난 4월의 CHI 2008에서는, 이전 연도에서는 볼 수 없었던 유별난 모습이 하나 있었다. 이전까지 말그대로의 전문분야 - HCI - 에만 집중해왔던 모습과 달리, 다음과 같은 웹페이지를 따로 개설해서 "지속가능성 Sustainability"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애정을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Sustainability on CHI conference... starting at 2008

인간-컴퓨터 상호작용(HCI) 학회에서 환경을 생각해서 이만큼의 뭔가를 주장한다는 건 사실 나에게 기이하다고까지 말할 수 있는 일이었다. 우리가 차라리 전산/전자공학회여서 슈퍼 컴퓨터에 사용되는 전원을 줄이거나 발열량을 줄인다거나 한다면 모를까, HCI 혹은 UI가 환경을 위해서 뭘 할 수 있을까?

게다가 저 홈페이지를 자세히 들여다보고, 학회에서 발표된 "Go Green"하기 위한 노력이란 것도 조금은 실망스러웠다.

  • 앞으로 CHI에서,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논문을 쓸 수 있다.
  • 학회장 한켠에서 환경을 주제로 한 사진전이 열리고 있다.
  • 학회 개최지에서 생산된 음식(local food)와 썩는 플라스틱 용기를 쓴다.
  • 논문집에 재생지를 사용했다.
  • 학회에서 나눠준 가방을 모아주면 필요한 곳에 기증하겠다.
  • 학회장 어디에서나 종이/유리/깡통을 분리수거할 수 있도록 했다.

A slide from closure of CHI 2008 - saying returned conference bag will be donated to orphanages in Kenya
... HCI 하고는 아무 상관없잖아... OTL... 게다가 어떤 건 학회가 아니더라도 당연히 해야 하는 거고... 그래서 학회가 마무리되면서까지 오른쪽 슬라이드를 내거는 걸 보면서 나름대로 내린 결론은, "솔직히 새로운 UI 트렌드도 안 잡히고, 딱이 유행하는 UI 연구 소재가 떨어지니까, 이젠 딴 동네에서 유행하는 것까지 갖다붙이는구나..." 라는 거 였다.

그외에도 학회가 참가자들에게 택시보다는 버스를, 차량보다는 걷기를 종용하는가 하면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서 머그잔을 들고 오라는 소리까지 하는 걸 보면서, 사실 CHI 학회의 앞날에 대한 고민을 꽤 심각하게 하기까지 했다.



그로부터 몇개월 후, 다름 아닌 이번 7/8월호 <Interactions>지의 머릿기사에서 이 지속가능성을 다루는 것을 보고, UI 디자이너로서 이 지속가능성이라는 주제를 좀 더 심각하게 고려하는 것이 소위 식자들의 대화에 끼는 데에 도움이 될지 모르겠다싶어서 찬찬히 읽어 보았다.

Interactions July-August 2008, ACM, featuring "Changing Energy Use Through Design"

결국 Usability와 Sustainability 사이에도 고리는 있었던 셈이다. ㅡ_ㅡa;;

이 기사 - Changing Energy Use Through Design - 에서 주장하는 바는 다음 한 인용문으로 요약될 수 있을 것 같다.

(제품의 전력소모를 줄이려는 노력을 언급하면서) 그럼에도, 어떤 인터랙티브한 제품이 얼마나 효율적이든 간에, 디지털 제품이 소모하는 에너지의 많은 부분은 사용자의 행동에 의해서 결정된다.

... Nonetheless, no matter how efficient an interactive product maybe, a large portion of energy consumed by a digital product is often governed by user behaviour.  

언뜻 들으면, 아항~ 싶기도 하다. 즉 우리 UI 디자이너들이 지구를 지키기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은, 에너지 소모가 적은 사용자 행동패턴을 유도하는 그런 UI를 만들면 되는 것이다!

그런데... 과연 Sustainability-friendly design과 Usability-friendly design이 평행선을 그릴 수 있을까?

이 기사에서 주장하는 내용(사실 상세한 항목들은 뜬구름과 갖다끼워넣기의 극치를 보여주는지라 인용하고 싶지도 않다)은 십수년 전의 universal design의 모토를 떠올리게 한다. 사회적 약자들이 편하게 쓸 수 있는 디자인이 결국 궁극적인 편의성을 추구하기 때문에, 그렇게 디자인된 제품은 일반 대중에게도 그 '편의성'을 상업적인 수준으로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이상을 (나도)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하지만 이 universal design의 이상은 몇가지 사례만을 제외하고는 그닥 현실성을 증명하지 못하고 말았고, 그때처럼 "Sustainable UI"도 - 이런 용어가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 그런 환상을 열정적인 학생들에게 잠시 주입시키고 회사 입장에서는 의미 없는 포트폴리오를 양산하게 하다가 말 것 같은 불길한 기분이 든다. (혹은, 내가 '사회생활'을 너무 오래 한 것일까? @_@;;; )

그나마 universal design 개념을 자의든 타의든(?) 적용하여 상업적인 성공을 거둔 제품들은, 사실 디자인 본연의 관점에서 볼때에도 훌륭하고 완성도 높은 스타일링을 보여주고 있었기에 그 성공이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Sustainable UI를 통해서 등장할 성공적인 "스타일링"은 뭐가 될까? 자연주의적인 재료선택이나 Zen 스타일, 혹은 최악의 시나리오로는 20년전의 "Green Design"의 부활을 보게 될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 어느 것도, 사실 Usability와는 그다지 궁합이 맞을 것 같지 않으니 UI 디자이너들 한동안 참 머리 좀 아프겠다. 한동안 전산학에서 던져주는 주제를 따라서 유행을 만들고 그 안에서 헤매고 하더니만, 이젠 인문학으로부터의 주제에도 이렇게 휘청휘청하니 이를 어쩌면 좋으냐... ㅡ_ㅡa;;;



P.S.
사족으로, 위 <Interactions>지의 기사와 전혀 다른 방향이지만 내 생각에 진짜 Sustainability와 Usability의 결합을 시도했던 한 연구를 소개한다. 이 논문 - Energy-aware User Interfaces: an Evaluation of User Acceptance - 은 2004년 CHI에서 발표된 HP Labs의 연구로, 어떤 종류의 평판 디스플레이(이를테면, OLED나 PDP가 그렇다)는 검은색 픽셀을 표시하기 위해서는 에너지를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는 데에 착안해 다음과 같은 스크린들을 제안하고, 사용자를 대상으로 수행한 수용도 acceptance 조사를 보고했다.

Energy-aware User Interface by HP Labs, CHI 2004

이 연구에서 제시된 화면 중 어떤 것은 분명 좀 오바한 측면이 없지 않고, 연구자들도 발표 중에 위 Fig.3을 보이면서 "이런 화면은 배터리가 거의 떨어져 간다든가 하는 극단적인 상황에서나 쓰일 것"이라고 부언한 기억이 난다.

비록 이 연구가 대단한 지속가능성의 철학을 가지고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 "휴대기기의 배터리 수명을 화면을 꺼서 늘려보자"는 생각에서 시작했다고는 하지만, 내 생각에 만일 Sustainability와 Usability의 상관관계에 대한 연구를 시작한 공로는 이번의 <Interactions>지 머릿기사가 아닌 이 HP Labs의 연구원들에게 credit을 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P.S.
그래도 Sustainability를 연구하는 친애하는 후배들은, 이런 나의 독설에 휘둘리지 말고 꼭 '우리 디자이너가 진짜 세상에 기여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주기를 바라는 것도, 내 솔직한 심정이다. (알았지? Joon!)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Stan1ey

지난 CHI 2008에 참가하면서 내가 느낀 것 중 가장 큰 것은, 역시 '관심사가 바뀌니 보이는 것도 달라지는구나' 라는 거 였다. 게임 회사로 옮긴지 고작 6개월만에 7년반 묵은 제조사의 관점이 얼마나 바뀌랴 싶었는데, 아무래도 게임 관련 세션에 들어가고, 게임과 관련된 사람들을 만나고, 진행 중인 프로젝트와 관련지어서 모든 것을 생각하게 되다보니 - 게다가 일전에 인용했던 게임 산업의 무지막지한 성장과 맞물려서 - CHI가 온통 게임 관련된 이야기만 다루는 것 같은 생각마저 드는 거다. (어찌나 얄팍하신지 =_=;;; )

그 기분은 전시공간 한켠에 있던 MIT Press 부스를 방문했을 때 하마트면 확신으로 변할 뻔 했다. 전시된 책 중에 1/4 정도가 게임 관련 책들인 거다. 아래 그림에서 녹색 액자를 둘러놓은 책들이 game, virtual world, storytelling을 다루고 있는 책들이다. HCI 학회에서 이렇게 많은 game 관련 책들을 보다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쁜(얄팍;) 나머지 지키고 있던 출판사 직원한테 왜 게임 책의 비중이 이렇게 높아진 것인지를 물어봤다. ... 자기가 고른 책들이 아니라 모르겠단다. ㅡ_ㅡ;;;

게다가 옆에서 전시하고 있는 다른 출판사들은 예년과 다름 없이 그냥 HCI 관련 책들만 다루고 있어서, 그냥 MIT Press의 이번 큐레이터가 게임 매니아일 가능성도 없지않다는 생각은 든다. 하지만 전통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넣는 걸 잘 하는 MIT Press가 이렇다는 게 나름대로는 뭔가 의미가 있지 않을까.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Stan1ey

User Interface Italiano

2008.04.13 02:03

CHI 2008에 다녀왔다! 몇가지 측면에서 다른 학회에 조금 밀리고 있기는 하지만, 역시 규모면에서는 아직 이만한 학회가 없으니 UI/HCI 분야에서는 최대의 모임인 셈... 이번 학회에서도 재미있는 경향이 몇가지 보이고, 지난 학회들과 비교해보면 더욱 흥미로운 흐름도 있었다. 하지만 학회 자체에 대한 이야기는 우선 공식적인 정리를 마친 후에 조금씩 풀어보기로 하고. ^-^;;

이번 학회는 이태리 피렌체에서 했는데, 15년전 "배낭하나 달랑 메고" 방문했던 곳이니만큼 굉장히 새로운 기분이었다. 당시에는 그냥 디자인에 관심이 있던... 기껏해야 Victor Papanek의 "인간을 위한 디자인"에 심취했던 초짜였으니 갤러리를 돌아다니느라 정신이 없었던 것 같은데, 이번에도 학회 일정 짬짬이는 회사 일정이 들어있어서 그다리 피렌체를 즐길 기회는 없었던 것 같다.


하지만 모처럼 이태리에 왔는데 과자와 콜라, 샌드위치만 먹을 수 없다!! 라는 생각에 기회가 올 때마다 근처 식당으로 나가서 "피자, 스파게티 말고 당신을 뭐 먹고 살아요?"라고 하고 다녔는데, 그러다가 발견한 재미있는 그림들.

Table cover of Italian restaurant

이태리 식당의 1회용 식탁보에 인쇄된 그림인데, 왠지 상당히 의외의 그림이 상징으로 쓰이고 있었다. 왼쪽 그림은 기저귀 안을 들여다보고 있는 두 꼬마와 함께 "There is a difference"라는 영어 문구(에?)가 들어 있고, 오른쪽 그림은 모기에 엉덩이를 물린 - 한쪽 엉덩이에 한번씩 - 꼬마 요리사를 그리고 있다. (참고로 오른쪽의 ZaZa라는 집은 각종 여행가이드에 나오는 유명한 음식점인 모양)

이건 뭐 서브컬쳐라고 하기도 뭐하고... 이런 매니악하달까 괴약하달까 하는 취향을 대놓고 사용하는 사람들이 있다니! 우리나라에서는 전통적인 로고를 바꾸지 못해서 안달하고, 디자인계의 유행이 바뀌면 옛 로고의 '시대에 뒤떨어진' 모양을 폄하하기 바쁜 것에 비해 왠지 대단하다..라는 경외감이 들다가도, '그래도 이건 좀 아니지 않을까 -_- '라는 생각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ㅎㅎ
Florentine T-bone Steak. (c) Ristorante ZaZa

어쨋든 여기서 먹은 음식은 오른쪽과 같다. 저 어마무지한 스테이크(만화고기는 아니지만, 거의 '만화스테이크' 수준이었다)를 포함해서, 14명이 먹은 분량이다. 아무리 나래도, 혼자는 이렇게 못 먹는다. -_-+


학회에 지친 어느날, 결국 땡땡이를 감행할만한 타이밍이 있었다. 마침 'speech-based car navigation UI' 인 줄 알고 VUI 옹호자로서 들어갔던 것이 'search-based ...' 라는 걸 깨닫는 순간, 좀 쉬지 않으면 안 되겠다는 절박함을 핑계로 피렌체를 한바퀴 돌았다. 그때 발견한 어느 지식인의 항거.

Human Rights in Tibet - Placard at Piazza della Signoria, right beside the David

아마 그 자리에 와있던 수많은 중국 관광객들은 좀 서늘했을 꺼다. 그러고보니 우리나라에도 중국인들은 많이 오는 것 같은데, 관광지에서 이런 거 하면 경찰에서 잡아가거나 그러려나? -_-;; 여하튼 그날 아침에도 없었다는 이 깃발은 점심시간쯤에 냉큼 걸렸다가, 몇시간 내로 사라진 것 같다. 운이 좋게 건진 사진이 됐지만, 이런 외침이 있다는 것 자체가 내심 부러운 순간이었다. 그런 외침을 할 수 있는 장소가 바로 다비드상 옆의 테라스라는 건 뭐 -_- 더 말할 나위가 없겠지.


흠... 너무 오래간만이라 잊고 있었는데, 생각해보니 이 블로그는 UI에 대한 거다. 그러고보니 제목도 "User Interface Italiano"라고 적은 것 같다! (이태리의 UI라는 뜻이다. 혹시 틀렸다면 뭐 참아라. -_-+ ) 그러니 적어도 뭔가 학회 이외의 UI 관련 내용을 올려야 겠다! 그래서 가까스로 찾은 사진이 이거. ㅡ_ㅡ;;

Toilet basin in Italy, with pedals for hot & cold water

위생 등을 이유로 공공화장실에서 발로 밟는 페달로 수도꼭지를 조절하는 건 이태리 외에도 여러나라에서 볼 수 있는 광경이지만, 한 호텔의 화장실에서 사용하는 이 페달은 심지어 온수/냉수가 구분되어 있기까지 했다! 원하는 온도로 물이 나오게 하려면, 발을 교묘하게 기울여서 적당한 압력으로 누르고 있어야 하는데, 의외로 쉽게 조절할 수 있는 게 놀랍다. (생각해 보면 운전할 때 발로 엑셀을 조작하는 걸 생각하면, 의외로 섬세한 동작이 가능한가 보다.)


아, 그러고보니 HTI에 대한 것도 있다! 우피치 미술관에 가서, 들여다 볼 시간은 없으니 그냥 건물이나 한바퀴 돌고 있을 때 맞닥뜨린 정말 생경한 광경 하나.

Segway Drivers in Galleria degli Uffizi

우피치 미술관 건물 사이의 빈공간에, 세그웨이를 빌려 탄 젊은이들 몇명이 등장한 것이다. 르네상스 미술의 가장 대표적인 보관소인 우피치 미술관에, 길거리의 초상화 화가들에, 마침 뒤의 석상 중 왼쪽은 갈릴레오 갈릴레이, 그리고... 세그웨이라니! 현재 가장 현대적인 탈것이라고 할 수 있는 세그웨이라니! ㅋㅎ... 세상이 정말 빨리 변하고 있고, 이 나라는 그걸 또 참 잘 받아들이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 순간이었다. (하지만 세그웨이를 대여해서 돌아다니는 것은, 피렌체 관광에 있어서 그다지 인기있는 방식은 아닌 것 같았다. 이것도 이때만 잠깐 보고 못 봤다)

기술의 적응... 하니까 생각나는 또 다른 기가 막힌(?) 광경. (사진이 잘 안 보여서 좀 조정했다. UI 쟁이한테 중요한 건 가독성일 뿐이다. ㅋㅋ)

Souvenir shop with memory card for sale

위 사진을 클릭해서 크게 보면, 천막 한 가운데에 "memory card"라는 문구가 보인다. 처음에는 그 아래의 그림엽서들을 말하는 줄 알았는데, 문득 "혹시?" 하는 생각에 잘 들여다보니 그 뒤로 보이는 흰 종이에는 각종 컴퓨터 메모리 카드(compact flash, sd, xd, ...)들의 용량별 가격표가 붙어있었다. 한쪽에는 실제로 SD card가 진열되어 있기도 했고.

세계 어느 관광지를 가도 볼 수 있는 저런 가판대는 그야말로 모든 아날로그의 산물이라고 생각했는데, 그 한복판에 어느새 떡하니 자리잡은 메모리카드라니. 필카가 여기저기에서 공식적인 은퇴를 선언하는 마당에 배터리와 필름을 팔던 상인이 메모리카드를 파는 것은 당연한 현상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그 디지털적인 상징성(이게 무슨 뜻이든 간에) 때문인지 왠지 강하게 와 닿은 순간이었다. 그 다음부터는 - 아는 만큼 보인다고 - 모든 기념품 가게에서 메모리 카드를 판다는 쪽지를 붙여놓은 게 눈에 들어오기 시작해서 조금 김이 새기는 했지만. (근데 이게 HTI와는 무슨 관련? o_o;;; )


어쨋든, 이걸로 나는 이태리의 UI(애걔~)와 HTI(뭣?)에 대해서 블로그에 글을 남겼노라..라고 하고 대충 마무리. 시차적응을 위해서 이만 (또) 자봐야 쓰것다.

Ciao. ^^;;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Stan1ey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