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 that Sees.

2009.01.13 09:53

이 블로그에서 (아마도) 다루고 있는 이런저런 기술들을 도입하는 첫번째 플랫폼으로, 배터리 걱정도 기구부 걱정도 적으면서도 여전히 개인 최적화가 가능한 자동차가 적합하리라는 얘기를 한 적이 있다. 그런 사례가 하나 더 생긴 듯 해서 그냥 간단히 적어보려고 한다. 요새 글이 너무 적기도 하고.

Vauxhall (Opel) Insignia

위 사진은 최근 열심히 광고하고 있는 Vauxhall (유럽 다른 국가에서는 Opel 브랜드)의 Insignia라는 자동차의 새로운 모델이다.



TV 광고에 영상인식을 통한 표지판 읽기(사실은 아주 규격화된 속도제한 표시를 중심으로 읽는 것 같으니, 방향표시 같은 건 못 읽을 듯)를 보여주길래, embedded computer가 많이 빨라졌나보네... 하면서 웹사이트에 들어가봤다.


우선은, 광고에 실린 '표지판 읽기' 기능.
Vision Recognition on Insignia
영상인식 기능은 룸미러 뒤에 있는 카메라를 통해서 진행되는데, 밤낮으로 된다고 하는 건 좀 신기하다. 밤에 적외선 영상을 쓸만한 조건은 안 되어 보이는데, 그냥 저런 표시판은 보통 난반사 재질에 그려져 있고 밤에는 전조등을 켜고 다닐테니 어쨋든 보일꺼라는 배짱일까? -_-a;; 게다가 이 모델의 웹사이트를 가보면 전조등이 유달리 좌우로 퍼져있는 모습으로 다시 디자인되어 있기도 하다. -_-+a;;;;;

어쨋든 이 표지판 읽기는 읽어진 표지판을 기억하는 기능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그냥 표지판이 지나간 후에도 표시를 지우지 않는 것 뿐이지만;;;) "지금 달리고 있는 도로가 제한속도가 몇이었지?"라는 생각이 들 때 표지판이 나오지 않아도 계기판에 가장 최근에 지나친 속도표지판이 떠 있으므로 편리하다고 하고 있다.


그런데, 그 외에도 '차선 읽기' 기능이 역시 영상인식을 통해 포함되어 있다.
Vision Recognition on Insignia
같은 카메라를 통해서 구현된 이 기능은 자동차의 속도가 40mph (대략 64km/h) 에 다다르면 동작하는데, 차선을 제대로 따라가고 있으면 녹색 등이, 차선을 벗어나고 있으면 붉은 등이 켜진다. 저 분명히 차선을 벗어나고 있는 모양의 아이콘에 녹색이라고 해도 일단 불이 켜지면 사용자는 차선을 벗어나고 있다고 느낄 것 같기는 하지만, 뭐 좋은 UI 기술에 항상 좋은 UI가 따라붙는 건 아니니 아쉽지만 어쩔 수 없겠다.
땅덩어리 넓어 오랜시간 뻥 뚫린 길을 운전해야 하는 나라에서는 비싼 차부터 차선을 따라서 자동으로 핸들을 움직여 주고 앞차와의 거리에 따라 속도를 조절해주는 크루즈 컨트롤 cruise control 기능이 붙은지 오래지만, 아마 이 모델에 포함된 '차선 벗어나면 경고' 기능은 그런 고급 기능이 가지고 있는 책임소재 문제 등을 고려한 적용으로 보인다. 일종의 scalable AI라고 생각되는 건 뭐 눈에 뭐만 보이는 격일까.



어쨋든, 마빡에 카메라 붙이고 (오오... 전두엽으로 퇴화되었다는 제3의 눈인 거냐!!!) 앞길을 보는 자동차가 나왔다.

얼마나 오래전에 나왔는지는 잘 모르겠으나 일단 지금 눈에 띄었으니 스크랩.

신고
Posted by Stan1ey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