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 TV에서 종종 나오는, 좀 우스운 자동차 광고가 있다.



바로 영국 자동차 회사인 Vauxhall에서 판매하는 Corsa라는 이름의 자동차인데, 그냥 봉제인형을 이용했구나...하고 그냥 "C'mon!" 이라는 대목만 무의식적으로 따라하면서 보던 광고다.

그런데, 얼마전 시내의 쇼핑몰에 갔다가, 이런저런 잡동사니를 파는 (대표상품은 각종 축하 카드였던 듯) 가게에서 이런 장면을 봤다.

C'MON Dolls - As Seen on TV, in Vauxhall Ads.

얼래? 흠... 아마 이 인형들이 원래 있던 캐릭터인가 보네... 하고 (속으로 '디자인 취향 참...' 하면서) 지나치려다가, 저 "As Seen on TV"라는 문구가 좀 맘에 걸렸다. 그래서 바로 또 웹서핑 삼매경. ... 요새 좀 심심한 듯.



역시나 인터넷의 누군가가 위키피디아에 잘 정리해 놓은 저 C'MON! 에 대한 이야기관련 홍보자료를 중심으로 간략하게만 정리하자면 이렇다.

C'Mons는 원래 독일의 디자이너 artist(링크주의: 노골적인 성적 표현)가 MTV 광고 캠페인을 위해서 만들어낸 가상의 인형 락 밴드로, 밴드를 설명하는 '가상의' 웹페이지인 C'MON!pedia에 그 배경과 멤버에 대한 설명 - 결국 설정자료 - 을 볼 수 있다. MTV의 공식 웹사이트에는 이 밴드에 대한 온갖 자료가 들어있는데, 열혈 팬들의 인터뷰, 숨겨진 과거와 인기를 얻게 된 배경은 물론 난잡한 -_- 사생활에 대한 폭로까지 포함되어 있다. 이 밴드는 모두 4곡을 음반으로 취입한 듯 한데, "C'mon", "C'mon C'mon", "C'mon C'mon C'mon", 그리고 "C'mon 4"다. ㅡ_ㅡa;;; 그리고 이 곡들은 모두 단순한 가사 - "C'mon!" - 의 반복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 캐릭터들이 젊은이들에게 큰 인기를 끌면서 2006년 영국의 Vauxhall 사에서 신차 "Corsa"를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C'mons 밴드를 이용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Vauxhall 에서 만든 것으로 보이는 C'mons의 공식 웹사이트도 있으며, 이후 다른 유럽에서도 Corsa를 홍보할 때에는 같은 캐릭터를 사용하는 듯 하다.

C'monPediaC'mon WebsiteC'mon Website

그리고, 내가 봤듯이, 이렇게 캐릭터 상품으로 나와서 팔리고 있는 거다. 자동차 광고를 하라고 내보냈더니 오히려 스스로를 팔고 있는 형국이랄까. ㅡ_ㅡa;;



문화적인 차이가 가장 극명한 것이 대중문화라고 생각하는데, 정말 위에 링크한 웹사이트들의 내용들은 소위 '스타'들을 둘러싼 대중매체와 팬들의 반응을 제대로 비꼬고 있어서, 이런 식의 마케팅 전략이 먹힌다는 것이 황당할 지경이다. 술마시고 길거리에서 스파게티를 토한 모습이라든가, 스트립 클럽에서 옷 벗고 춤 추는 사진이라든가 하는 것은 스타들에게는 큰 흉이고, 특히 이미지를 중시하는 광고 모델에게는 절대로 없어야 하는 결점일 거다. 실제로 이혼을 했다는 이유로 아파트 광고에서 '계약에 따라' 퇴출 당하는 것도 우리나라에선 당연하게 여겨지고 있는 형편이니까. 그런데 사실 C'mons의 다섯 개 캐릭터들은, 하나하나가 그런 사고뭉치들로 그려지고 있으면서도 "사실은 인형"이라는 이유로 오히려 팬이 생기고 광고에 데뷰한다는 현상은 참 흥미롭다. 대중문화 시스템에 대해서 보는 시각이 뭔가 다르다고나 할까.

예전의 글에서 배우는 캐릭터性만을 제공하는 존재로 남고, 실제 연기나 노래는 모두 컴퓨터(CG, TTS)가 하게 될 것이라고 한 적이 있는데, 이 사례를 보니 사실 그렇게 되면 인간 캐릭터의 단점 - 사생활이 난잡하다던가, 뭔가 어처구니 없는 실수를 했다던가 - 을 죄없는 가상 캐릭터가 뒤집어써야 하는 거 아닌가도 싶다. 이렇게 만들어진 캐릭터가 그 '인간적'인 단점에도 불구하고 인기를 끌 수 있다면, 차라리 상업적인 관점에서는 기왕 가상 캐릭터를 쓰는 거 언제 사고칠지 모르는 실제의 캐릭터를 쓰느니 100% 가상의 캐릭터를 만드는 게 훨씬 낫겠다 싶다.

그렇다고 그 캐릭터들에게 100% 프로그램된 행동만을 넣어두는 것도 상품성(?)이 떨어질테고, 결국은 <마크로스 플러스>에 등장했던 100% 가상캐릭터 '샤론 애플'이나 <S1m0ne>에서의 여주인공이 미래 엔터테인먼트의 정답이자 어쩔 수 없는 결말인 건가... 조금 실망인데.

Sharon Apple from Macross PlusSharon Apple from Macross PlusSharon Apple from Macross Plus
Simone from S1m0ne - PosterSimone from S1m0neSimone from S1m0ne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Stan1ey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