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에서 첫세탁을 위해 세탁기를 돌리려고 세제통을 집어들었다가, 한국에서는 보지 못한 표시가 있는 걸 발견했다.

Laundry Instruction with Water Hardness

물의 성질이 연수(漣水; soft water)인지 경수(硬水; hard water)인지에 따라 세제를 얼마나 넣어야 하는 지가, 영국 지도에 표시된 지역별 물의 성질(대체적인)과 함께 표시되어 있는 거다. 땅덩어리가 우리나라보다 넓어봐야 얼마나 넓은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땅덩어리에 비해서 사는 사람은 우리보다 적으면서 이런 걸 다 신경썼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사실 저 위에 soft water 지역에는 사람이 영국인구의 1/10 정도나 살고 있을까? ... 내가 살고 있으니 그저 감사할 따름이지만. ( _ _ )

세탁기를 돌려두고 길을 나섰다가 눈에 띈 또 하나의 간판.

Sign for Diabled Person on Small, Small Store

이곳 시내에서 좀 벗어난 곳에 있는, 테이블 RPG 카드게임을 주로 취급하는 듯한 가게에 붙어있는 안내문이다. 외국에서 장애인을 위한 시설을 꼼꼼하게 설치해 놓는 것은 물론 친절하고 명확하게 표시해 놓은 것은 여러번 보고 감명받은 적이 있지만, 좀 커다란 테이블 하나 들여놓으면 꽉 차는 조그마한 가게에서 보게 된 안내문이라 더욱 감명이 깊었달까.

이런 종류의 가게는 진짜 매니아들과 호기심 많은 입문자 몇명, 그리고 무엇보다 그저 이 일이 좋은 주인의 열정으로 운영되는 곳이고, 규모로 보나 뭘로 보나 장애인을 위한 별도의 시설을 갖출 수가 없는 형편일 것이다. 그런데 - 그게 법적인 제재가 있어서든 자발적이었던 간에 - 이렇게 "어쨌든 도움이 필요하면 staff한테 문의하세요"라는 안내문을 올려놓을 정도의 개념이 있다는 것은 참 대단하다 싶었다.



물의 성질과 같이 일반인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고 감으로나 알 수 있는 내용이 사실은 제품의 역할에 직접적인 영향을 준다면 꼼꼼히 설명해 준다거나, 장애인을 위한 안내문과 같이 가게가 작다거나 어차피 주고객이 아니고 시설도 없다던가 하는 핑계를 대지 않고 안내문을 붙여놓은 것을 보면서, 사회의 다양한 측면들을 되도록 많이 포괄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할 때에 이런저런 핑계를 대면서 대충 뭉뚱그려 넘어가거나 관련 법을 회피하거나 가급적 최소한도로만 적용하려는 데에 급급하는 업무자세와는 많이 다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P.S. 저녁부터 비가 좍좍 오는 바람에 빨래가 잘 안 마른다. 젠장. ㅡ_ㅡ;

신고
Posted by Stan1ey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