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가 노는 동안에도 말이지. ㅡ_ㅡ;;;

새 회사에서 과연 Voice UI를 어떻게 연관시킬 수 있을까... 혹은, 이 회사에서 Voice UI가 필요할까...를 고민(만) 하면서 딩가딩가 웹서핑을 즐기다가, 지난 10일자 NY Times의 Pogue 동영상을 봤다.



2:20 부터 시작되는 음성인식 데모를 보면 multiple start-word, domain-specific dictation 등의 개념이 포함되어 훌륭하게 작동하는 (것처럼 보이는) 음성인식 일정관리 시스템을 볼 수 있다. 흠... 달랑 100불짜리 휴대용 기기에서 동작하는 거의 자유로운 음성인식 시스템이라니, 이 추세대로라면 몇년 후에는 다양한 Voice UI Application을 자주 만나볼 수 있을 것 같은데, 혹시 제대로 된 음성인식기를 갖추지 못한 언어권은 후진국으로 인식되어 버리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마저 들었다. 이걸 개발한 Nuance에서 한국어 음성인식기를 가지고 있기는 하지만, OS와 Word processor에 이어서 음성인식기까지 미국꺼라니 좀 그렇다.

하지만 어쩌면 그보다, 한때 그렇게나 각광받던 음성인식 기술이 100불짜리 기기에나 제대로 적용되고 있다는 것이 시장의 니즈를 때맞춰 채워주지 못한 기술의 몰락을 예고하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고. 실제로 이 정도 수준으로 - 사용자가 설정을 바꿀 수 있는 듯 하지만, 전용 버튼까지 제공하고 있다 - 기본 제공되는 Voice UI 기능에 대해서 정작 Centro의 공식 웹사이트나 홍보자료에서는 주요 Spec 목록이 아닌 기타 "Software on device"에 줄줄이 묶어서 소개하고 있다.

'Voice Control' introduced on Centro brochure.

이게 기술이 때를 잘 만나지 못한 사례가 될지, 아니면 그냥 "부담없는 기기에 우선 적용된" 모바일 음성인식 시장 촉발의 계기가 될지는 뭐... 결국 담당자의 의지에 따른 거 아닐까나. (주의: 담당자라고 쓰고 사장이라고 읽는다)

Good Luck, VUI!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Stan1ey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