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전에 회사가 영국의 100대 기술 미디어 기업에 뽑혔다고 하길래, 그 홈페이지를 보다가 오히려 재미있는 회사를 찾았다. New Concept Gaming이라는 매력적인 이름의 이 회사에서는 JOG라는 게임 보조기기를 파는데, 그 아이디어가 기발하다.

JOG from New Concept Gaming

마치 만보계처럼 생긴 이 물건은... 사실은 진짜 만보계다. ㅡ_ㅡa;;; 다른 만보계와 다른 점이라면 걸음수를 화면에 표시하는 것 외에, Nintendo Wii의 컨트롤러 중에서 Nunchuck과 Main controller 사이에 끼어들어서, 눈척에 달린 조이스틱의 신호를 가로채서 조작한다는 점이다. 즉 눈척에서 조이스틱을 어떤 방향으로 움직이는 것은 그 방향만을 입력받고, 조이스틱의 각도값(많은 게임에서 '얼마나 빨리 움직일지'를 정하는 기준이 된다)은 이 "만보계"의 걸음빈도로 대체하는 것이다. 요컨대 빨리 움직이려면 제자리걸음을 더욱 빨리 종종 거려야 한다는 이야기.

설치도 (비교적) 간편하다.
How to install JOG

보통 '온몸으로' 조작하는 환경 - 특히 VR의 CAVE 환경 같은 걸 이야기할 때 - 에서 몰입이 어려운 점 중의 하나로 실제 몸의 움직임과 가상공간에서의 움직임이 일치하지 않고, 그렇다고 커다란 공간을 만들자니 비용은 물론이고 동적으로 시야각이 변해야 하는 경우도 있는 등 여러가지 문제가 있다는 점이 꼽히곤 하는데, 이 JOG라는 물건은 그냥 게임이라는 범주에서 적당히 먹힐만한 해법을 내 놓은 것 같다.



사실 앞으로 뛸 때도 뒤로 뛸 때도 (물론 조이스틱은 그 방향으로 향하겠지만) 제자리걸음을 해야 한다든가 하는 게 얼마나 자연스럽게 느껴질지는 잘 모르겠다. 잠깐 상상하면서 뛰어봤는데, 무엇보다 앞으로 뛸 때의 몰입감("나도 뛰고 캐릭터도 뛴다!")이, 뒷쪽으로 뛸 때 깨지는("나는 앞으로 뛰는데 캐릭터는 내 쪽을 향해서 뛴다!") 문제가 있어 보였다. 조이스틱은 진행방향과 속도를 한꺼번에 조절하는데, 그걸 분리하는 게 특히 기존의 조작에 익숙한 사용자일수록 쉽지는 않을게다.

그래도 내 생각에는, Wii Remote의 조작방식에 대한 아주 적절한 (간편한) 얹혀가기의 사례라고 생각한다. 닌텐도 안에서도 이 아이디어만큼은 무릎을 치면서 아쉬워 하거나, 혹은 이미 생각하고 있었던 아이디어에 타이밍을 못 맞춘 것을 아쉬워하고 있지 않을까.

참고로 유투브를 검색하다보니, 이미 Gadget Show에서 #1 digital toy로 꼽힌 적도 있는 모양이다.

뭐 걍, 내용은 없다. ㅡ_ㅡa;;
신고
Posted by Stan1ey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