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Joy, UI

2009.08.28 23:21


요새 방송에 나오는 BMW의 광고다. "JOY IS BMW"라는 캠페인.

예전 UI의 궁극을 이야기할 때 어떤 분이 "happy UI"라는 말을 한 적이 있다. 효율성이니 뭐니 말이 많아봐야, 결국 궁극은 행복감을 주는 게 목적 아니겠냐는. UI에 대해서 모르는 경영진이 던진 이야기이긴 했지만, 그 개념이 주는 스케일에 한동안 상념이 빠진 기억이 있다.

We make joys.

UI가, 적어도 UX가 결국은 도달해야 할 목적이라고 생각하고, 게임산업에서의 경험이 분명히 도움이 되리라 생각하지만, 아직은 미숙한 모델만 갖고 혼자만의 상상에 빠져있을 뿐이다. 언제쯤 되어야 상충되어 보이는 이 축들 - user interface, HTI, fun - 을 하나로 만들 수 있을까. 그리고 나는 과연 그때까지도 실무자로서의 자신을 지킬 수 있을까.

그냥 오늘은 블로그 주인장이 좀 취했다. ^_^*


2010년 1월 10일 추가.
뒤늦게, 아주 비슷한 컨셉의 영상을 발견했다. 경쟁사라고 할 수 있는 르노(Renault)의 TV 광고로, 유투브에 올라온 시점은 이 글을 쓰고 난 직후지만 영국 TV에 방영된 건 올해초부터라고 생각된다. 그냥 비교용으로 스크랩.



좀 더 많고 넓은 개념을 담으려다 보니 말이 좀 많다는 정도의 느낌? -_-;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Stan1ey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