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증강현실(AR)을 이용한 제품을 기획하다가, 일종의 총 모양 프로젝터를 고안한 적이 있다. 휴대용 프로젝터를 이용한 AR 시스템은 몇가지 연구에서 나온 적이 있었는데, 난 그냥 그 프로젝터 "총"을 가지고 다니다가 적당한 스크린이 나오면 (거리 센서를 이용한다든가 해서) 임의로 귀신이 튀어나오면 재미있을 거란 생각을 했더랬다. 시간을 잘 맞춰서 방아쇠를 당기면 귀신을 잡을 수 있고, 그렇게 점수를 따는 게임이면 AR의 특성 - 현실이면서도 현실이 아닌 - 도 잘 표현한 좋은 Killer App이 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었던 거다.

그런데 며칠 전 TV를 보다가 발견한 이 제품은, 그 생각보다 훨씬 단순하게 저렴한 방법으로 더 재미있는 게임을 만들고 있었다.



그냥 달랑 3축 가속도 센서(혹은 심지어 1축일 수도 -_- )와 흑백 LCD 화면만으로 똑같은 기능을 구현한데다가, 그냥 귀신을 잡는 게 아니라 몬스터를 낚시처럼 낚는다든가, 잡은 몬스터를 훈련시켜서 다른 몬스터를 잡게 하거나 다른 기계에 저장된 몬스터와 싸움을 붙이거나 주고받을 수 있다든가 하는 요소가 여러모로 재미있는 게임이 되기 위한 완성도를 높여준 느낌이랄까. 과연 반다이 -_-;;; 상용화란 이렇게 하는 거구나.

Catcha Beast Webpage from Bandai UK

그냥 광고를 보는 순간에 예전에 생각했던 부끄러운 아이디어도 떠오르고 (비록 특허고 뭐고 업무랑 연결시키진 못했지만), 스크랩해 두었다가 가장 단순하게 구현된 AR 시스템으로 인용할 겸 해서 간단히 기록해 두기로 했다.

CatchaBeast from BandaiCatchaBeast from BandaiCatchaBeast from Bandai

신고
Posted by Stan1ey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