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거리를 걷다보면, 도로교통을 제어하기 위해서 사용하는 꼬깔(콘...이라고 하는 -_-; )을 도로표지판이나 신호등 위에 어떻게든 올려놓은 걸 종종 보게 된다. 십중팔구 술취한 십대의 장난인 듯 하다.

그 중에, 어제의 에딘버러 기행에서 만난 모습.

Traffice Sign Wearing Traffic Cone

신호등이 고장나서 기울어진 것에 꼬깔을 씌운 걸까? 아니면 꼬깔을 씌우고 보니 재미있을 것 같아서 신호등을 기울여 놓은 것일까? 어느 쪽이든, 작은 일탈이 우연히 방향이 겹친 것만으로도 이야기를 만든 것이 재미있다.

Scott McCloud가 <만화의 이해 Understanding Comics>에서 지적했듯이 사람들은 임의의 추상적인 형태 속에서 사람의 얼굴을 연상하는 경향이 있다. 두뇌의 시각중추 중에서 많은 부분이 사람 얼굴을 인지하는 데에 투자되고 있다는 것도 잘 알려져 있는 사실이니, 인간의 뇌는 분명히 일반적인 정보처리 기계라기보다 특정한 목적에 부합되어 있는 기계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이야기를 만들어내고 즐기는 것도 그러한 경향의 일부라는 것 또한 여러 학자들에 의해서 연구되고 있고. ... 어떤 요소가 그 이야기를 보다 쉽게 형성되도록 하는 걸까? 요새 관심을 갖고 있는 방향이다. 어디까지 고민하게 될지 - 며칠이 될지, 몇년이 될지 - 는 아직 모르겠지만.

신고
Posted by Stan1ey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