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asktog.com/columns/070iPhoneFirstLook.html

위 Tog 본인의 글에 따르면, pinching gesture 자체를 자기가 Sun Microsystems에서 일하던 시절 고안해서 동영상으로 만들었다가 영상의 길이 때문에 짤리고(Starfire Project, 1992), 몇년 후 자기 책에서 아래와 같은 그림으로 제시했다고 한다. (Tog on Software Design, 1996, p.78)

Pinching Gesture
Hiroshi pops up the display on his notebook and pinches his workspace, shrinking it by 20 percent to reveal an abstract map of the room with an icon for each system in it. He slides the icon representing the new data onto Julie's computer.

이 사람이 Apple에서 일했던 것이 1978~1992년이니까, 아이디어가 먼저든 뭐든 특허도 안 냈다고 하고... 사실 동영상 만들어서 특허를 낼 수 있었던 시절이 있었는지도 모르겠고, 저 그림도 gesture를 말할 뿐 multi-touch를 염두에 두었던 것 같지는 않다.

여하튼 위 원글에서 Tog도 결론내리듯이, 이 모든 UI 상의 발전들이 다양한 fidelity를 갖고 분야 내에서 발전되어 왔다는 것은 여러 관점의 의미가 있는 일이다. 한편으로는 어느 정도 closed circle인 UI 분야에서의 public UI라는 생각도 들고 뭐 그렇지만(머릿속에 정리가 안 되고 있음), 다른 한편으로는 뭐 아이디어 먼저 내는 것에 집착하기보다 있는 아이디어 잘 조합해서 실용화를 위한 특허를 내고 상품화하는 게 훨씬 생산적이라는 생각도 들고... 그렇다. (역시 정리가...)



P.S. 저기 책에 나왔다는 문구의 'Hiroshi'가 혹시 그 Ishii 교수인가 해서 찾아보니, Ishii 교수는 1992년 박사학위를 받을 때까지 일본에 쭈~욱 있었던 것 같다. NTT Human Interface Lab.에서 뭔가 tangible UI 관련 작업도 한 것 같고... 그렇다면 학회에서 만났을지도 모르겠으나, 그런 인연으로 이름을 싣지는 않았을 것 같은데... 그럼에도 이런 UI의 사용자가 Hiroshi라는 것은 우연같지 않은 일이다.
신고
Posted by Stan1ey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