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da UK에서 만든 웹사이트를 소개받아서 갔다가, 정말 맘에 꼭 드는 말이 마구마구 쏟아내지는 바람에 오후 내내 기분 좋은 공황상태를 느낄 수 있었다.

http://problemplayground.com

Screenshot of ProblemPlayground.com by Honda UK


모두 플래쉬로 만든 웹사이트의 멋진 디자인이나, 재미있는 스토리텔링을 차용한 UI나, 사용자의 참여를 유도하는 훌륭한 아이디어라든가... 혹은 반대로, 시각장애인이 전혀 사용할 수 없는, HTML 등의 대안이 없는 모습 등은 저 사이트에서 가장 UI적으로 눈에 띄는 모습일 거다. 하지만 나한테 가장 와닿았던 것은 저 URL... 문제 놀이터 problem playground 라는 이름이다.

그리고 연결된 TV 광고를 보고 아주 그냥 덜컥~해 버렸다.


마지막 대사... "당신이 뭔가를 해결하는 걸 즐기는 동안, 마주치는 문제들은 마치 놀이 같지 않나요?" 크허. 디자이너라면 이거 가슴에 담고 살아야 한다. -0-;; 우리가 하는 일은 design이 아니라 designing이고, creative & rational process이고, problem solving이고, 지식노동이라고 배우기는 하지만, 사실 이게 또 얼마나 잊어버리기 힘든 마음가짐일까. 큰 문제를 맞닥뜨려 진땀 흘리는 경험도 있겠지만, 자잘한 문제들을 해결하면서 느끼는 행복이 이 직업을 천직으로 느끼게 하는 것 같다.

(참고로 위 동영상에는 "Making of.."도 있다.)



그런데, 여기서 끝나지 않고, -_-;; 또 내가 좋아하는 단어를 하나 올려놓았다.

(화질이 안 좋다. 위 웹사이트에서 보는 게 좋을 듯)

내 다년간의 직장생활 -_-;;; 의 중간쯤에, 아마도 '중간관리자' 타이틀을 달기 직전쯤에... 조직에서 개개인의 역할이라는 것에 대해서 굉장히 시니컬했던 적이 있다. 그때 투덜거렸던 것이... 가만히 보니 사람들은 생각하는 사람(Thinker)과, 행하는 사람(Doer)과, 말하는 사람(Talker)으로 구분할 수 있다는 거 였다.

물론 이상적으로는 하나의 팀 안에서 역할구분이 잘 되면 뭐 나름 잘 맞물릴 것 같은 조합이지만, 현실적으로는 (적어도 내가 겪었던 현실에서는) Thinker는 생각만 하고, 그 생각을 다른 사람과 공유하거나 자신이 직접 뭔가를 구현하거나 하는 법이 없었다. 조직의 특성이었을지는 몰라도, Thinker 층이 좀 많았던 것 같다. 이 사람들은 늘 골똘히 뭔가 생각하다가 일이 다 망쳐진 후에 "그럴 줄 알았어.." 라는 코멘트로 속을 뒤집어 놓기도 한다.
   Doer는 또 나름대로 답답하다. 종종 추진력과 구현능력에 깊은 감명을 받기도 하지만, 남의 말을 듣거나 좀 생각을 하고 움직이거나 하지 않기 때문에 기껏 해놓은 일이 시간낭비가 되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그래도 Doer가 없으면 아예 결과물이 안 나오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저평가되면서도 인기는 좋다.
   Talker는 개인적으로 가장 일하기 괴로왔던 유형이다. 생각도 안 하고, 직접 뭔가 하는 법도 없고, 그냥 말만 한다. 말이 앞뒤가 안 맞는 건 기본이고, 그럼에도 늘 하는 일이 -_-; 그렇다보니 늘 국부적인 논리는 완벽하다. 목적 없는 회의가 무작정 길어지는 건 대부분 이 사람들 덕택이다.

당시 내 툴툴거림의 요지는 "왜 우리들 중에는 Talker가 압도적으로 많은 거죠?" 였다. Thinker도 팀에는 크게 도움이 안 되지만, 그래도 잘만 치켜세워주고 멍석을 깔아주면 종종 좋은 아이디어를 내 주곤 한다. (그 아이디어를 내는 데 들이는 시간에 비해 달래는 데 필요한 시간이 더 많은 경우도 있지만 -_- ) 하지만 Talker는 정말... 도대체 어떤 role model을 봤길래 그런 논리와 대화법에 익숙해졌으며, 게다가 왜 그런 사람들이 항상 빨리 승진하는 걸까? (이 문장은 질문 안에 답이 있다)

[○] Thinker-Doer-Talker...


P.S. 원래의 동영상에서의 Doer와 나의 예전 화두였던 Doer 사이에는, 엄밀히 말하자면 같은 단어를 사용한다는 것 말고는 대단한 공통점이 없다. 단지 (사실은) 그때 'doer'라는 말을 하니까 그런 단어는 없다고 하신 분이 있어서 좀 의기소침했던 것이, 이제서야 좀 풀려서 살짝 기분이 업~된 것 뿐이다. ㅎㅎ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Stan1ey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