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ugmented reality

Interactive AR using Mobile Screen Flash AR에 대한 글을 쓰다가 문뜩 생각난 아이디어: 휴대폰 화면에 AR tag를 표시하는 거라면, 터치스크린이나 버튼을 이용해서 "조작"이 가능한 interactive AR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 그냥 재미있을 것 같아서 한번 생각해 봤다. 그러니까 첫번째 화면을 띄운채로 PC 웹캠에 보여주면 뭔가 3D 형상이 나타나거나 휴대폰 케이스 디자인 같은 게 나타나고, 터치스크린에 나타난 버튼을 누름으로써 AR 태그 안에 있는 모양이 바뀌면서 다음 3D 형상/애니메이션/디자인이 드러나는 거다. 어쩌면 사용자가 계속 PC 화면을 보면서 터치스크린 상의 제스처를 통해서 조작하도록 하는 게 안정적일지도 모르겠다. 태그 바깥쪽의 두꺼운 네모는 항상 띄워두고 안쪽의 indentifier만 바꿔준다면, 위치좌표가.. 더보기
Accessible AR with Flash 모든 HCI 기술들은 거기에 걸맞는 어플리케이션을 만났을 때 비로서 빛을 발한다. 그렇다면 비교적 최근에 가까스로(ㅎ) 상용화됐다고 할 수 있는 증강현실의 진정한 효용가치는 뭘까. AR의 상용화에 가장 큰 영향을 줬다고 할 수 있는 휴대폰 시장의 초창기 AR앱들만 보면 대세는 주변지역에 대한 정보를 주는 용도인데, 한편으로 광고계에서는 이와 조금 다른 응용사례들이 여럿 나오고 있다. 바로 플래시 플러그인에서 AR 태그 인식이 가능하게 되면서다. 웹기반 증강현실 개인적으로 처음 접한 웹사이트 상의 AR 실용사례(연구실에서나 개인이 기술시연용으로 만든 게 아니라)는, 2009년 미국 우체국에서 발송할 물건에 따라 소포상자의 크기를 가늠할 수 있게 해주려고 만든 Virtual Box Simulator이다. (.. 더보기
3D "Recording" on Nintendo 3DS 닌텐도에서 NDS, NDSi의 후속으로 parallex barrier를 덧씌워서 맨눈으로도 입체영상을 볼 수 있게 해주는 게임기 Nintendo 3DS를 곧 출시한다고 한다. 기술의 잠재력을 십분 발휘하는 능력이 있는 닌텐도지만, 이번의 입체영상 적용에 대해서는 조금 무리라는 생각이 들었는지 깊이감을 사용자 임의로 조절할 수 있는 슬라이더(3D Depth Slider)를 장착하고 6세 이하 어린이의 입체영상 관람에 대해서 경고문구를 삽입하는 등 소심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모바일 기기에서 이 방식의 3D 화면을 구현한 게 이번이 처음은 아니지만, 그래도 풍부한 컨텐츠를 보유하고 있는 닌텐도의 움직임이니만큼 주목하게 되는 건 어쩔 수 없다. 그래서 관련된 뉴스가 나오면 뒤적이게 된다. 입체영상을 적용한 게.. 더보기
Special Report on AR - from Business Week 요새 아이폰에서 증강현실 Augmented Reality 기술의 실용화 사례가 급격하게(!) 늘어난다 싶더니만, 급기야 지에서 Special Report까지 발행했다. 위 목차에서 볼 수 있듯이 이 리포트의 내용은 주로 iPhone이 AR를 mainstream으로 격상시켰다는 이야기로 시작해서 (BW답게도) 그 사업적인 가치와 사업사례, 미래의 가능성, 그리고 CEO를 위한 기술개요 요약본으로 구성되어 있다. AR이 벌써 mainstream 운운할 정도로 커졌나? ... 흠, 솔직히 HTI를 내세우면서 신기술 적용에 목을 매는 나로서도 그건 좀 부정적이다. iPhone으로 대표되는 모바일 AR이라면 딱히 높은 상업적인 가치를 갖는 물건이 안 나오고 있으니 더욱 그렇고, 그나마 똑부러지지 않아도 재미있으면.. 더보기
EyePet New AR Game for PS3 크리스마스 시즌이 가까와지면서 (11월초부터 거리마다 크리스마스 장식에 아주 난리가 아니다 -_- ) 온갖 상점에서 선물용품을 홍보하고 있다. 그 중에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혹은 내가 좋아라 하는 ^^; 종류의 게임을 발견했다. EyePet이라는 이름의 게임이 PlayStation Eye (EyeToy의 이름을 바꾼 듯) 사진과 같이 나왔길래 그냥 예전의 아이토이와 비슷한 물건인 줄 알았는데, 카메라가 관련된다면 뭐든 심상찮은 타이밍이라 한번 동영상을 찾아봤다. 일단 위 홍보영상으로만 보기엔 완전 대박이다. 좀더 자세한 내용을 찾아보니, 아래의 실제 게임 플레이 동영상을 볼 수 있었다. 보통 AR 시스템에서는 다양한 역할을 하는 여러 개의 AR tag를 사용하는데, 이 시스템에서는 시종일관 하나의 태.. 더보기
Mixed Virtuality Now 가상현실(VR)/증강현실(AR)/혼합현실(MR) 분야에 종사하는 사람들에게 요즘처럼 흥분되는 시기가 또 있었나 싶다. 한때 꿈같은 이야기로 치부되던 '현실공간과 가상정보의 유기적인 연결'이 지난 몇주동안에는 그야말로 쏟아져 나오고 있는 것이다. 한참을 미뤄두었다가, 오늘 일본발 뉴스도 추가되고 해서 그냥 스크랩이라도 해두기로 했다. (1) Nearest Tube 영국에 있으니 영국이야기부터. -_-;; 가까운 지하철역을 찾아주는 이 어플리케이션은, 잘 디자인되어 있는 것으로 유명한 런던 지하철 시스템 덕택에 가장 완성도가 높아 보인다. iPhone 기반으로 만들어진 이 어플리케이션은 일반적인 AR UI(?)가 적용되어 있고, 손떨림에 대해서는 그닥 강인하지 못한 듯. 차라리 refresh를 좀 덜 하거나.. 더보기
Invizimals: AR game from Sony 일전에 Bandai의 라는 게임에 대해서 몇마디 쓴 적이 있는데, 그 때는 AR을 이용한 몬스터 잡기라는 화려한 개념을 참으로 반다이스럽게 구현했다는 이야기를 했더랬다. 이번의 E3에서는 같은 개념을 참으로 소니스러운 화려함으로 구현한 사례가 발표되었다. 게임의 기획/디자인은 반다이의 제품과 그야말로 판박이라고 해도 될 정도다. 어딘가에 있는 안 보이는 몬스터를 모호한 신호를 바탕으로 찾아내고, 그걸 미니 게임을 통해서 포획한 다음, 포획한 몬스터를 길들여서 다른 플레이어의 몬스터와 결투하게 한다. ... 하지만 역시 진작부터 증강현실 기술을 가지고 이것저것 해 본 소니답게, 단지 태그를 인식해서 화면에 몬스터를 합성하는 것 이상으로 다양한 인터랙션을 통해 게임성을 높이고 있다. 이를테면 PSP에는 조이.. 더보기
Mixed Virtuality, Out of the Box. 며칠 후에 일본에서 발매되는 반다이 장난감 중에 "Tuttuki Bako"라는 게 있다. 일본어 잘 하는 친구에게 물어보니 "찌르기 상자"라는 이름이라고. 스카이벤처에 소개되어 있는 글을 보고 웹사이트를 찾아가 보니, 이게 참 재미있어 보이는 장난감이다. ㅎㅎ 왠지 코후비기나 귀파기 같은, '구멍에 손가락 찔러넣기' 본능을 충족시켜 줄 것도 같고, 무엇보다 상자 안에 넣은 손가락이 디지털화되어 가상으로 화면에 나타난다는 발상이 기발하다. "아날로그와 디지털이 통하는 커뮤니케이션 토이"란다. 박수박수!! 디지털 세상에 집어넣은 손가락 끝으로 디지털 물체들과 물리적 인터랙션을 할 수 있다니. 와우. 이제까지의 증강현실 AR... 혹은 이 경우엔 그냥 혼합현실 Mixed Reality 이라는 용어를 갖다쓰는 .. 더보기
ARis, a Pre-Mature AR Application 증강현실 augmented reality 기술을 제품화에 적용해 보려고 애쓰던 시절, 수많은 제약과 인식오류의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이걸 제품화할 수 있는 분야가 뭘까...라는 고민이 나오면, 음성이나 동작인식에서와 같이 결국은 업무와는 어떤 식으로든 연결되지 않고, 필요보다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데에 거부감이 없고, 지극히 개인적인 용도의 분야 - 즉 게임이나 섹스산업으로 이야기가 전개되었고, 당시로선 게임 회사가 아니었던지라 (물론 그쪽도 아니고 -_- ) 결국 이야기는 거기까지. "그렇지만 어쨋든 찾아내야 한다"는 식으로 독려당하거나 독려하는 입장으로 돌아가야 했다. 그러다가 얼마전에 아래 동영상을 보고 정말 박장대소를 해 버렸다. 오타쿠 만세. ^0^/ 진짜 누군가가 결국은 만들어 냈구나. 사실 우.. 더보기
HTI in Media Art Biennale, Seoul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전시 중인 "서울 국제 미디어 아트 비엔날레"를 다녀왔다. 서울을 '미디어 시티'로 만들겠다는 계획 덕택에 종종 재미있는 걸 보게 되는데, 아무래도 행정조직을 끼고 하는 일이다보니 소재나 규모, 형식 같은 측면에서 한계는 좀 보인다고 해도 여전히 감사한 일이다. 전환과 확장, 그리고 빛/소통/시간이라는 두가지 주제(어느 쪽이든 하나만 할 것이지 -_- )를 가지고 전시되고 있는 이번 전시에서는 기존의 미디어 아트 작품들에 비해 기술이 훨씬 다양하게 적용된 작품이 많아서 재미있었다. 특히 센서나 다른 기술들이 적용되기 시작할 때의 미디어 아트는 기술을 있는 그대로 - 즉, 센서는 스위치 대신, 프로젝터는 화면 대신, 홀로그램은 실체 대신 - 사용하고 있었지만, 이번의 전시에서는 그러한 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