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TI in General45

Open-source Hardware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운동의 사고방식을 이어받은, 오픈소스 하드웨어라는 움직임이 있다. 내가 처음 접한 것은 작년 TED 강연을 통해서인데, 주로 어떤 물건의 입체 CAD 도면을 인터넷을 통해서 공유하고, 다운로드 받은 도면을 저렴한 3D 프린터를 이용해서 제작하는 것에 대한 것이다. 강의 자체는 길고 지루하지만, 이 운동을 주도하고 있는 Reprap.org 프로젝트 홈페이지에서 찾아볼 수 있는 아래 동영상은 훨씬 흥미로운 내용을 담고 있다. 결국 이런저런 물건들이 공장에서 만들어져서 집앞 가게까지 오기를 기다렸다가 제조원가보다 비싼 유통마진을 주고 구입하는 대신, 인터넷에서 다운로드 받아서 직접 만들어 쓸 수 있다는 거다. 옷걸이 같은 물건이야 그 정성이면 직접 손으로 깎아 만드는 게 더 낫겠다 싶지만,.. 2011. 8. 16.
Locational Tasks in iOS 5 가을에 출시된다는 iOS 5는 아마도 함께 출시되리라 생각되는 iPhone 5의 화면 크기나 외형 디자인에 대한 온갖 루머에 밀려 상대적으로 그닥 관심을 받지 못하는 듯하다. 그런 건 스티브 잡스의 말을 빌자면 소프트웨어를 담아내는 예쁘장한 상자(beautiful box)일 뿐인데. 그 중에서 개인적으로 주목하고 있는 것 두 가지. 할일목록(To-do List)에 위치정보를 넣자는 기획은 내가 몸담은 회사들마다 한번씩은 다룬 내용이다. 전자제품을 만드는 회사는 물론이고, 게임 회사나 디자인 에이전시도 나름의 목적을 가진 알림 기능이 필요하기에 아이디어 회의를 하다보면 조금씩 다르지만 늘 등장하는 조합들 중 하나다. 안드로이드는 공개적인 개발환경 덕택에 이미 이런 아이디어가 실현되어 있지만 상대적으로 폐쇄.. 2011. 8. 3.
iPhone 4: Beyond the Spec 이미 제품의 외형이며 어떤 부품이 들어가는지까지 속속들이 드러나 버린 상태에서 이만한 관심을 끄는 제품도 없을 거다. 새로운 아이폰이 드디어 공식발표되고 웹사이트에 관련 내용이 올라왔길래, 한번 훑어보니 역시 짧은 키노트에 모두 포함되지 못한 내용이 좀 있다. 사실 키노트의 내용 중 많은 부분(이를테면 HD영상 녹화, 화상통화)은 오히려 하드웨어를 보고 예상할 수 있는 부분이었기 때문에 조금은 김이 빠져 있었는데, 발표에서 빠진 내용을 보면서 "역시 애플은 대단해..."이라는 덕심이 다시 한번 치솟는 기분을 느꼈다. iPhone 4의 발표 소식(?)에 대해서는 이미 여기저기서 많이들 올라와 있을테니, 난 HTI 관점에서 직접적인 발표내용 외에 주목할만한 내용들, 그리고 누군가 열심히 UX 개선을 위해서 .. 2010. 6. 8.
How did HCI get here? 너무 오랫동안 글을 안 썼다. 출시 직전이라고는 하지만 이미 UI/UX 관련된 이슈들은 할 수 있는 일과 그렇지 않은 일이 구분된 상황이라 그다지 바쁘지도 않았고, 흥미있는 신제품/신기술도 심심찮게 등장하고 있는데 왠지 영 의욕이 생기지 않는 바람에 몇달이나 블로그를 방치해 두고 있는 중이다. 이 블로그를 RSS로 구독하시는 분도 최소한 열 분은 있는 것 같은데 왠지 죄송한 마음에, 그냥 다른 데 올린 글을 두 개 퍼 올리기로 했다. 퍼온 글은 둘 다 LinkedIn.com 이라는 커뮤니티 포털 사이트에 있는 "한국 HCI 학회" 모임의 토론게시판에 올린 내용이다. 질문도 thread도 영어길래 영어로 올렸는데, 따로 번역을 할까 하다가 그마저 귀찮아서 그냥 원문 그대로 올리기로. 그냥 개인적으로 보관할.. 2010. 5. 18.
More Interesting UIs from SIGGRAPH 2009 회사에서 SIGGRAPH 다녀온 사람들로부터 CD를 받아서 후다닥 훑어보니, 앞의 글에서 소개된 소위 '미래적인 인터페이스' 외에도 개인적으로 관심을 끄는 연구가 있었다. 죄다 포스터 세션으로 간소하게 발표된 것 같기는 하지만, 점심시간을 틈타서 후딱 정리해 보자. (1) 오색장갑을 이용한 손 모양 학습/인식 손 모양을 영상인식하는 것은 살색(인종차별 논란은 필요없는)을 배경에서 구분하는 방식에서부터 아예 각각의 손가락마다 표식을 붙이는 방식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시도가 있었다. 살색을 인식하기가 다소 까다롭기 때문에 그냥 손가락마다 색깔이 다른 장갑을 낀다든가, 화려한 손목 밴드를 낀다든가, 심지어 그냥 벙어리 장갑을 끼워 인식을 시도한 경우도 있었다. -_-a;; 이런 방식들의 문제점은 다양한 손동작에.. 2009. 8. 12.
Emotional AI 처음 회사생활을 시작해서 건드렸던 게 MS Agent 2.0 엔진을 이용한 대화형 에이전트를 만드는 거 였다. Visual Basic Script와 JavaScript를 혼합해서 인터넷 익스플로러와 넷스케이프에 연동하고 다른 프로그램에 연동하고 해 가면서, 주어진 과제 - 실제로는 완전하게 동작하지 않는 "사람과 대화하는 컴퓨터"를 그럴 듯 하는 게 구현하는 것 - 를 어떻게든 해보려고 노력했다. 그때는 그렇게 10년동안 연구하면 그 '그럴 듯한' 시스템이 실제로 만들어질 줄 알았지만, 10년이 지난 지금도 그 시스템을 만들려면 비슷한 수준의 인공지능과, 비슷한 수준의 구라를 조합해야 할 게다. 당시 사용했던 MS Agent 모델 James 어쨋든 당시에는 거의 이론적인 수준으로만 존재했던 대화모델을 어.. 2009. 8. 8.
iPhone 3GS Revealed 결국 스티브 잡스 없이 진행된 WWDC 기조연설에서, iPhone의 다음 하드웨어 플랫폼인 iPhone 3G-S가 발표됐다. 대체로 이미 iPhone OS 3.0가 등록된 개발자들에게 배포되면서 공개 및 유출되었던 내용과, 거기에서 일전의 블로그 글에서 예상했던 내용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않은 것 같다. 특히 관심을 갖고 있던 자동초점, 전자나침반, 음성조작 기능에 대한 대목과, 발표 직후의 리뷰들을 종합해 보면 다음과 같다. (1) Auto-Focus Camera 발표에서 가장 박수를 받은 부분은 화면에서 특정 부분을 터치하면 그 부분에 초점이 잡히는 기능이었지만, 사실 이 기능은 이미 2005년에 Sony DSC N1에서 이미 구현되어 당시 카메라에 터치스크린을 넣어볼까 하던 사람들을 안타깝게(?) 했.. 2009. 6. 9.
One Step Further with iPhone OS 3.0 애플에서 iPhone OS 3.0의 사전공개 행사가 있었다. 늘 나온다 나온다 하던 Copy & Paste 기능이 드디어 포함되었고, 데스크탑에서 동작하던 SpotLight 검색기능이 포함되었고, 하드웨어(칩)는 들어가 있는데 소프트웨어에서 동작을 하지 않던 블루투쓰도 드디어 열려서 P2P 어플리케이션이 가능해졌다. 뭐 기타 등등 "우와~" 싶은 건 많았지만, 이 블로그에서 다룰만한 거 몇개만 적어보자. 우선, 실낱같은 희망을 갖고 기대했던 음성인식 기능은 역시나 -_- 안 들어갔다. 대신 조금은 엉뚱하게도 Voice Memo라는 어플리케이션이 새로 기본으로 들어갔는데, 괜히 나만 그렇게 느끼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너무 엉뚱하다. 이미 AppStore에는 음성메모 어플이 몇종류나 나와있고, 거기에 음성 자.. 2009. 3. 18.
Making Sense of Sensors 센서 기반 UI 라는... 그런 제목을 한동안 달고 다닌 적이 있었다. 그때는 그게 기술 중심의 연구소에서 사용자 - 연구원과 경영진 - 에게 쉽게 이해될 수 있는 호칭이었기 때문인데, 그게 결국 HTI로 이어진 셈이다. 의 지난 2월호 한켠에 실려있는 기사 - "Making Sense of Sensors" - 는, 제목만 보고도 무슨 이야기를 하려는지 분명하게 알 수 있었다. 이제 이런 얘기가 나올 때가 됐지. 센서를 통한 암시적 입력이, 당연히 명시적 명령입력과 기대했던 결과출력으로 이루어졌던 사용자 인터페이스에 사용된 건 그다지 오랜 일도 아니고, 이런 종류의 UI에 대한 사용자의 반응이 항상 좋았던 것도 아니다. 무엇보다 분명한 알고리듬이 존재한다고 하더라도 제멋대로 판단해서 움직이는 듯한 물건에.. 2009. 2. 9.
Digital Photo Frame in the Lowest Market 디지털 액자가 등장한 건 벌써 식상할 정도로 오래된 일이다. 벤치마킹을 핑계로 (어쩌면 최초의 상용화됐던 물건을) 구매했던 게 2003년이니까 최소한 5년은 됐겠다. 그 당시의 장미빛 시장전망에 비해서, 그 시장규모는 지난 5년간 그다지 변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물론 여기저기 전자상점에는 빠지지 않고 디지털 액자가 세워져 있지만, 실제로 그걸 세워놓은 걸 본 것은 광고용으로 쇼윈도우에서 쓰고 있는 것 뿐이니까. 그런데 그건 내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편견이고, 시장에서는 여전히 긍정적인 관점으로 접근하는 사람이 있는 모양이다. 지난달 언젠가 -_-;;; 집에 날라온 광고용지를 버리러 가다가, 저 12파운드짜리 물건을 보고 눈이 휘둥그레 졌다. 여기저기서 헐값에 떼어온 물건을 창고에 쌓아놓고 파는 가게에서.. 2008. 12. 26.
LG's Sustainability UI Phone LG전자에서 이번에 출시한 일명 '프랭클린 플래너'폰의 설명을 보다가, AM-OLED를 사용했다(언제부터 또 이게 '꿈의 디스플레이'가 됐는지;;;)는 화면 관련 홍보문안의 맨 끝에 달려있는 내용이 눈길을 끌었다. (LG나 CYON 홈페이지에서는 뉴스게시물의 링크를 외부에서 링크할 수 없게 하는 현란한 스크립팅 원칙을 가지고 있어서 AVING 뉴스를 연결했지만, CYON 홈페이지에서 뉴스란을 보면 홍보문안 전문을 볼 수 있다.) "또, 검은색의 GUI(그래픽유저인터페이스)를 적용, 메뉴 사용 시 전력소모량을 크게 줄여 배터리 소모량을 최소화했다." 일전에 언급했던 HP의 Energy-Aware UI의 개념이 그대로 적용된 폰이 출시된 거다. 사실은 OLED 계열의 스크린이 사용되면 자연스러운 흐름이라고 .. 2008. 12. 4.
This Company called Dyson, Dyson이라는 회사는 진공청소기에 대해서 알아보다 보면 눈에 확 띄는 기업이다. 일단 그들의 제품의 기괴한 형상에 놀라게 되고, 또 독특한 기술 중심의 홍보로 다른 회사와는 확연한 차이를 보이는 것이다. Dyson 사를 유명하게 만든 대표적인 기술이 깔대기 모양의 통에 공기를 돌려서 먼지가방 없이 먼지와 공기를 분리하는 방식인데, 이 회사에서는 이 방식으로 먼지가방이 막히지 않으니 흡입력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을 장점으로 홍보하고 있다. 하지만 그 덕택에 이 회사의 청소기들은 그 형태가 아무리 봐도 가정용으로 보이지 않는다. 심지어 무채색과 선명한 노란색만으로 채색하는 게 특징이어서 그야말로 중공업 분위기랄까. 어느 정도는 부드러운 형태로 겉부분을 꾸밀 법 한데, 고집스럽게도 그 "특허받은 기술"을 드.. 2008. 11.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