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전에 Joseph Pine의 Authenticity 개념에 대해서 글을 올린 후에, 그걸 실제로 UX의 실무 방법으로 응용할 수 있을지를 간간히 고민하고 있다. UX라는 분야를 단순히 UI 디자인의 확장으로 보지 않고, 사용편의성을 뛰어넘어 독자성을 갖도록 정의할 수 있을까?

Joseph Pine's Authenticity Model

당장 첫 관문은 저 두 가지 분류다. "is what it says it is"와 "is true to itself"라는 건 이전의 글에서 각각 "대외적으로 표방하는 바와 일치하는지"와 "실제로 진실한지"라고 번역했었는데, 이건 뭐 내가 봐도 무슨 뜻인지... 그리고 무엇보다 이 둘이 어떻게 다른지 모르겠다.

그래서 이것저것 궁리하던 끝에, 다음과 같은 그림을 한번 그려봤다. (중간 과정은 지면관계상 생략한다. 응? ;; )
User Experience as a Completed Story

요컨대, Joseph Pine이 말한 첫번째 기준은 사람으로 따지면 말과 행동이 일치하는지, 두번째 기준은 행동과 생각이 일치하는지에 대한 거라고 보면 되지 않을까 하는 거다. 기획/설계해야 하는 서비스가 말해야 하는 것은 뭔지(표방하는 내용), 실제로 제공하게 될 것은 뭔지(제공하는 기능), 그리고 그게 사용자에게 어떤 의미를 주게 될런지(기능이 갖는 의미)... 이 세가지가 어떻게 엮이는지에 따라 경험의 authenticity가 달라지는 게 아닐까.

사용자 입장에서 볼 때 좋은 경험이라는 것은, 서비스/기능의 '말'인 제목이나 광고를 보고 우선 기대를 갖게 되고, 그 '행동'인 기능을 실제로 사용해 봄으로써 기대에 부합하는 체험을 하게 되며, 그 체험이 자신에게 의미가 있을 때 그 '마음'에 공감해서 감동을 받게 되는 거 아닐까.

그리고 이런 기대, 체험, 감동으로 이어지는 전개구조 자체가 마치 기승전결과 같은 하나의 이야기 전개로서, UX 설계 방법론을 만드는 데에 뭔가 실마리가 되지 않을까 하는 거다. 여기서의 이야기는 Storytelling의 고전사례라고 할 수 있는 스타벅스와는 조금 다르다. 단지 어떤 이미지나 서비스를 둘러싼 사람들을 홍보하는 게 아니라, 그 기능과 서비스가 주인공인 plot이라고 봐야 할 것이다. 그런 기능이 사용자 자신에게 어떤 의미가 있을 수 있는지를 '말'하고, '행동'으로 보여주고, 사용자의 일상에 '의미'를 부여해 준다. 그런 경험을 만들 수 있다면 좋은 UX를 설계했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몇몇 단어가 오락가락하는 건 내가 아직 생각이 정리되지 않아서 그렇다. ^^; )


... 사실은, 무척이나 뻔한 결론되겠다. 억지도 많고, 심지어 원전이라고 할 수 있는 Joseph Pine의 설명과 상충되는 부분도 있다. 그냥 추상적으로 유행하는 스토리텔링 시류에 편승하지 않고, 구체적인 서사기법을 설계나 사전검증에 적용시킬 방법이 있을까? 아마 우선은 등장인물들과 그들간의 상관관계를 순차적으로 연결시키는 것부터 시작해야 할 게다. 어떤 요소기능이 주인공이고, 어떤 요소기능들이 조연인가? 각각의 주인공/주변기능들은 어떻게 '말'해졌고, 어떻게 '행동'하며, 어떤 '의미'를 부여하고 있는가? 그 말-행동-의미 사이에는 충분한 연속성이 있는가? 각각의 주인공/주변기능들 간에는 어떤 사건이 벌어지는가?

이야기 plot 의 기본적인 구성으로 그런 연속성은 필수겠지만, 거기에 '복선과 반전'이라는 서사 요소를 가미함으로써 "재미"까지도 노릴 수 있는 기회가 있지는 않을까? 그냥 어떤 기능이 있다고 홍보하고 그 기능이 잘 동작해서 만족스러운 것 이상으로, 뜻밖의 숨겨진 등장인물이나 사건이 등장함으로써 사용자의 경험을 좀더 드라마틱한 나만의 진실한 경험으로 승화시킬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아직은 엄청 덜 익은 생각뿐이고, 여기까지가 어느 정도 말이 된다고 치더라도 앞으로의 숙제가 더 많다. 하지만 여기서 좀체 더이상 진도가 나가지 않아서 그냥 올리고 당분간 또 덮어버리기로 했다. :P
Posted by Stan1ey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박준수
    2010.03.16 10:4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잘봤습니다~
    ㅎㅎ 가끔 들어오는데 처음 뎃글 남기네요 트위터같은건 안하시나요? ㅎ
    • 2010.03.17 08:11
      댓글 주소 수정/삭제
      트위터는 자주 안 합니다. 유행이라서 등록은 했는데, 좀체 익숙해지지 않더라구요. ^^*
  2. 두두버드
    2010.03.25 00:0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authenticity의 풀이로 '진정성'은 어떨까요? 미술계에서는 작가의 작품세계와 그의 삶(혹은 실천)의 관계를 놓고 진정성이 있다,없다 라는 평을 하거든요. 저는 그게 생각났어요:-) 보여주는 것과, 진짜 그러한 것이 같으려면 오감을 아우르는 감각적인 부분과 서비스, 기능이 총체적으로, 일관되게 같은 이야기를 해야할 것 같아요. real real이라는건 애초에 자세의 문제인 것 같기도 하고... 어렵네요:)ㅎㅎㅎㅎ
    • 2010.03.27 01:58
      댓글 주소 수정/삭제
      '진정성'이라... 생경한 단어이긴 하지만, 의미상으로는 적합한 것 같습니다. 저도 앞으론 authenticity를 진정성이라고 말해 볼까봐요. :-)
  3. 백준상
    2010.03.27 01:0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Real (사실)과 true (진실)은 다른 개념이잖아요. Joseph Pine의 분류에서 왜 true/untrue를 'real/fake'이라는 용어로 표현했는지 모르겠네요. 헷갈리게... is what it says = real, is not what it says = fake, is true to itself = true, is not true to itself = untrue 라고 하는게 맞지 않을까요?

    반전이라는게 기대했던 것과 체험한 결과의 괴리에서 나오는 거(그러면서 감동을 가져다주는)라고 본다면 반전을 주는 UX란 Fake real이 되는 건가요?
    • 2010.03.27 02:00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러네요. Real과 True. 아무래도 좀 이상하죠, 조셉파인의 위 분류는. -_-;; 어제 책을 주문했으니까, 도착해서 읽어보면 쓸만한 내용인지 아닌지 알 수 있을 듯 합니다.
  4. Favicon of http://uxfactory.com R
    2010.04.30 18:5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render한다는 의미로는 real이 맞을 거 같은데요.
    true는 인위적인게 아니니까...
    • 2010.05.18 01:56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도 그렇지만, 인위적이냐는 점을 생각하면 Real 역시 안 어울리는군요. Realistic(사실적인) 정도가 적당할까요? 문제는 조셉파인은 위의 표에서 "실제로 그런 것(true)"도 포함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실제로 자연 속을 거니는 경험도 저 분류를 통해서 Real Real Experience라고 말하고 싶은 듯.

      중요한 건 뭐, 단어가 아니라 저 두가지로 분류한 관점이겠죠. ^^*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