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전부터 UI 분야에서는 이 "재미"라는 게 사용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 이미 1988년에 어떤 소프트웨어가 재미있다는 것과 사용하기 쉽다/간단하다라는 것이 뚜렷이 구분되지 않으며, 재미를 통한 내적 보상이 작업의 효율성과 같은 외적 보상보다 더욱 동기부여에 효과가 있다는 점을 지적한 사람들이있는 것이다. 그 이후에도 Patrick Jordan의 <Designing Pleasurable Products (2000)>라든가, 2002년 Andrew Monk가 주축이 되어 논의했고 후에 편찬된 <Funology (2003)> 같은 책이 나오면서, 재미라는 것은 한동안 꽤 관심을 받았다. 개인적으로는 <Funology>가 나왔을 때보다 그 후 몇 년간 경험과 감성을 강조한 트렌드가 "New HCI"라고까지 지칭되면서 아마 그 정점에 다다르지 않았나 싶다.

일단 "재미"에 대한 관심을 표현하는 수준을 넘긴 후부터는 그걸 UI 범주 안에서 소화해 보려는 흥미있는 시도가 몇 번 있기는 했고 우리나라에서도 관련된 논문이 나오긴 했지만, 사실 심리학 분야에서도 껄끄러워서 삼키지 못한 떡이니 목 멘 소리만 내고 포기했다고 본다.

... UI와 Fun... 그 이야기를 다 풀자면 너무 이야기가 길테니 일단 넘어가자. Fun UI라는 건 언젠가는 정리해야 할 숙제니까, 다음에 기운이 뻗치면 쌓아뒀던 자료를 한번 연결해 볼 수 있을 거다.



제대로 적지도 않을 꺼면서 굳이 이 이야기를 꺼낸 이유는, 회사 동료의 페이스북에 올라온 이 웹사이트가 눈에 띄었기 때문이다.

TheFunTheory.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들이 왠지 귀찮고 싫어서 안 하는 일들을 좀더 재미있게 만든다면, 더 많이 하도록 독려할 수 있을까? 이 웹사이트에서 보여주는 다음 동영상 사례들을 보면 거기에 대한 질문은 "YES!"인 것 같다.

(1) 재활용 빈 병 수거를 "더 재미있게" 한 사례


(2) 계단 오르기를 "더 재미있게" 한 사례


(3) 쓰레기 버리기를 "더 재미있게" 한 사례





... 이 친구들 기발하다. ㅋㅋ 사실 생각해보면 하면 좋을 일 중에 귀찮아서 안 하는 일이 얼마나 많은가 말이다. 그런 것들을 재미있게 만들어서 동기부여를 할 수 있다면, 그 경제성을 차치하고... 아니 경제성을 고려한다고 해도 좋은 사례가 될 수 있을 듯. 뭔가 경진대회 같은 걸 하고 있는데, 재미있는 아이디어를 하나 짜내서 참여하고 싶다.
Posted by Stan1ey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Bomin
    2009.11.05 11:0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이거 너무 재밌는걸요.
    마지막 쓰레기통, 진짜 사람들이 바닥에 구멍 뚫린거 아니냐는 제스쳐는.... 아, 회사 안에 있으면 좋겠다.
    • 2009.11.05 19:41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나 만들어요. 재료도 다 있을텐데.. ㅎㅎ

      근데 게임도 마찬가지지만, 이 "재미"라는 놈은 한두번 보여주면 또 식상해지는 게 문제인 듯. 하루동안 쓰레기를 41kg 더 모았다지만, 한달 후에도 그럴지는 또 별개의 이슈라는 거죠. 그걸 가능하게 하는 방법은 이론상으론 많지만, 역시 경우에 따라 다른지라 딱히 꼬집어 말하기 힘들어요.
  2. 이단옆차기
    2009.11.17 09:0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 정말 재미있습니다...
    그런데 희소성 때문에 재미있어 하는 것은 아닐까요?
    모든 계단이 피아노가 된다면...
    모든 쓰레기통에서 같은 소리가 난다면...
    결국 뭔가 달라야 재미있다는 것인지...
    재미이론 읽어 볼까 말까하다 잊고 있었는데, 덕분에 한 번 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댓글을 쓰고 보니 위의 댓글에 같은 이야기를 써 놓으셨네요... ^^;;;)
    • 2009.11.17 18:36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같은 생각을 가진 분이 계셨군요. 반갑습니다. ^_^*

      참고로, 우리나라에 출판된 <재미이론 Theory of Fun>이라는 책의 내용은 위의 웹사이트하고는 전혀 관련이 없습니다. 그래도 결국 재미를 추구한다는 점에서 함께 들여다볼 가치는 있겠죠. 조만간 재미이론 관련된 포스팅을 올릴 예정이니 다시 들러주세요. :-)
  3. 우돌이
    2010.08.01 16:0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감사합니다.
    • 2010.08.05 08:37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앗 뭐지... =_=;;; 어쨋든 저도 뭐 감사합니다.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