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TI in General

Free HTI Apps on iPhone

... 뭐, 그런 논리적이고 설득력 있는 연유로 해서 ( '-')y~, 휴대폰 없는 생활에 지겨워진 어느 날 iPhone을 질러 버렸다. ㅡ_ㅡa;;; 한 이틀 잘 가지고 놀다보니, 인터넷으로 지겹도록 예습한 iPhone 자체의 기능들보다 AppStore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소프트웨어 중에 재미있는 게 너무 많아서 즐거운 비명을 지르는 중이다. 탑재하고 있는 센서와 네트워크 기능, 게다가 뛰어난 그래픽 엔진까지 달려 있으니 뭐 아이디어와 열정과 욕심이 있는 엔지니어들이 얼마나 신이 나서 만들었는지가 보이는 느낌이랄까.

이런저런 재미있는 장난감들이 있지만, 그 중 다음 몇가지 어플은 어떤 식으로든 센서로부터의 입력 신호를 바탕으로 패턴을 인식해서, 그걸 사용자로부터의 암시적 입력으로 사용하는... 뭐 결국은 HTI 어플이라고 할 수 있는 것들이다. AppStore에 올라와 있는 것들 중 전부는 아니겠지만, 그래도 제법 많이 뒤져서 찾아낸 거다.

My Collection of iPhone HTI Apps


1. Movies
iPhone Apps - Movies
iPhone Apps - Movies
영화를 검색하고, 현재 위치에서 가까운 극장에 대한 상영정보와 함께 영화 정보나 예고편을 볼 수 있는 어플이다. 현재 위치를 사용할 수도 있고, 임의의 다른 지역을 '디폴트 지역'으로 설정할 수도 있다. 위치 정보를 이용하는 모든 어플들은 처음 시작할 때 "위치 정보에 대한 접근을 허락하겠느냐"는 확인을 하게 된다. 등록된 영화정보가 많다보니 이 지역과 관련이 적은 영화도 올라와서 걸러내기가 힘들긴 하지만, 그래도 평점 같은 정보는 정말 도움이 많이 될 듯.


2. AroundMe
iPhone Apps - AroundMe
iPhone Apps - AroundMe
마치 LBS의 표본 같은 어플로, 그야말로 사용자의 현재 위치에 기반해서 알려줄 수 있는 유용한 지점 정보를 (구글에 등록된 항목들을 바탕으로) 검색해서 나열해 준다. 카 내비게이션에서 종종 보이는 POI 표시/검색 기능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는데, GPS로 인해 정확한 위치가 가능하니 얼마나 앞에 있는지를 정확하게 보여주고 구글 맵 지도 위에서 확인할 수 있게 해 준다. 물론 구글 맵 위에는 내 GPS 신호의 위치가 함께 표시가 되니까, 예전에 동영상으로 숱하게 찍어냈던 ubicomp 서비스가 이제 이만큼이나 구현되어 있구나... 하는 느낌이다. 실제로 언젠가 봤던 노키아의 기술비전 동영상 (뭐 왠만한 회사에서는 다 동일한 내용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지만 -_- ) 속에서처럼, 친구들이 서로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든가 하는 어플도 나와있는데, 무료가 아니라 패쓰. ㅋㅋ


3. SnapTell
iPhone Apps - SnapTell
iPhone Apps - SnapTell
아이폰 어플 중에 영상인식을 사용하는 게 있는 걸 보고 많이 놀랐다. 인식용으로 사용하기에 카메라의 화질도 별로고, 아무래도 모바일 환경에서 찍힌 사진에는 인식을 방해하는 요소가 많이 포함되기 마련이니까. 이 어플은 책/영화포스터/CD표지 등을 찍으면 그에 대한 평과 관련 정보를 보여주는 기능이 있는데, 미국에 출판되었을 법한 책을 하나 집어서 찍어보니 꽤 정확하게 인식하고 있다. 단지 광고와 달리 영화포스터는 몇 개를 해봐도 정보가 없었고, 게임 CD도 인식하지 못했다. 그래도 예전에 언급한 Evolution Robotics사의 기술과 유사한 게 적용되어 있는지, 배경만 깔끔하다면 조금 삐딱하게 찍어도 되는 것 같고, color histogram 같은 게 아니라 제대로 윤곽선 따서 하는 듯 하다. 흑백으로 복사한 책 표시를 인식시켜봐도 똑같이 검색이 되는 걸 보면. ^^; 기왕이면 내가 찍은 사진과 검색된 책 표지를 같이 보여주면 좋을텐데, 검색이 성공했을 경우엔 그걸 확인할 방법이 없으니 간혹 엉뚱한 책이 검색됐을 때 왜 그랬는지를 추정할 수가 없다. (일반 사용자 용의 기능은 아니겠지만 -_- )


4. Evernote
iPhone Apps - Evernote
iPhone Apps - Evernote
사진을 찍어서 저장하면 사진에 포함된 글자를 인식해서 단어로 검색할 수 있게 해준다고 하길래 얼른 설치한 어플이다. 기능은 로컬이지만 결국 영상인식은 위의 SnapTell과 마찬가지로 서버에서 하는 듯, 사진을 등록할 때마다 꽤나 시간이 걸린다. 그런데도, 사실은 인식의 난이도를 넘넘 낮춰가며 여러가지를 시도해봐도 인식이 된 적이 없다. 엔진의 문제인지 뭔지는 몰라도 마치 사장 데모 만큼이나 감감 무소식에 뭐가 잘못 됐는지도 알 수가 없어서 그냥 포기했다.


5. Cactus
iPhone Apps - Cactus
iPhone Apps - Cactus
iPhone Apps - Cactus
iPhone Apps - Cactus
iPhone Apps - Cactus

음성인식 어플이 나와있었다! 그것도 무료로! Cactus Voice Dialer라고 되어 있는 이 어플은 주소록의 이름을 인식해서 전화를 걸어주는데, 전화기에서 VUI의 첫번째 응용이라고 볼 수 있는만큼 좋은 징조라고 생각한다. 무료 어플이긴 하지만 음성인식 다이얼링에 필요한 기능과 옵션들을 두루 잘 갖추고 있고, 음성인식 오류를 최대한 줄이기 위한 지침도 역시나 '아무도 읽지 않을 장문으로' 꼼꼼히 적혀 있다. 실제로 여러 영어이름을 넣어 실험해 보니 처음에는 indexing을 하는지 좀 오래 걸리지만 다음부터는 더 빨리 구동되는 듯 하고(600명 정도 넣었을 경우), 인식률은 그다지 높은 편이 아니었다. 전화번호까지 넣고 해본 게 아니고, 아무래도 실험참가자의 영어 발음이 알아듣기 힘들었던지라 그다지 공정한 판정은 아니라고 해도. -_-
VUI 자체는 가장 일반적인 방식, 즉 Push-to-Talk 방식의 터치 버튼("Speak")을 채용하고 결과를 1개 혹은 옵션에서 선택하면 3개까지 보여주는 식이다. 인식결과에 대해서 무조건 전화를 걸게 한다든가, 인식결과에 나온 사람의 대표 번호를 디폴트 선택으로 할 것인가 라든가 하는 것도 voice dialer를 표방한 이상 들어갈 수 밖에 없는 기능들. 하지만 인식기 자체는 위 그림에서 보이듯이 "Call John Smith's mobile" 따위의 최소한의 구문은 인식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IBM에서 VoiceSignal로 넘어오는 대표적인 '전화걸기' 구문 되겠다) 비록 시각적인 (그리고 아마도 인식엔진의) 완성도는 떨어진다고 해도, 이만큼 충실하게 만들어진 어플이 무료로 배포되다니, 정말 유료로 살 정도의 시장은 없는 건가... OTL..


6. CenceMe
iPhone Apps - CenceMe
iPhone Apps - CenceMe
iPhone Apps - CenceMe
이게 또 재미있는 어플이다. 가속도 센서의 입력을 가지고 각 방향으로의 강도와 빈도를 분석해서 사람이 어떤 행동을 하고 있는지, 즉 소위 말하는 "사용자 행동 정황"을 파악하겠다는 시도는 많은 연구가 이루어져 있다. 대부분의 취지는 뭐 휴대단말이 사용자에게 전달할 메시지가 있을 때 그 적절한 '끼어들기' 타이밍을 좀 판단하겠다는 거다. 이메일이 왔다거나, 전화가 왔다거나 하는 메시지가 대표적이고, 소리로 알릴지 진동으로 알릴지 나중에 알릴지 등등의 판단을 유도하곤 한다. 이 어플은 정확히 똑같은 일을 하면서, 그 '정황'을 무려 내 계정의 FaceBook에 연결시켜 보여준다. 이 정황은 2가지 아이콘으로 보여지는데, 앞의 것은 자동으로 업데이트되고, 뒤의 것은 자기가 원하는 아이콘(정황을 보여주는)으로 바꾸거나 사진을 찍어 올릴 수 있다. 덤으로 위치 정보까지 같이 올려주는 모양인데, 어떻게 보면 상당한 사생활 공개라고 하겠다. ㅡ_ㅡa;;;
CenceMe Application on FaceBook
그래도 공짜니까 받아서 여러가지를 테스트해 봤는데, 오른쪽 그림의 몇가지는 어느 정도 잘 인식하고 있었다. (실험 과정에서 룸메이트가 항의하는 사태가 있었다;;;) 이 어플의 문제는 어플이 떠있는 동안에만 센싱 및 업데이트가 된다는 점이 아닐까 한다. FaceBook 업데이트하려고 이 어플만 띄워놓고 다닐 사람은 없을테니까.  그 외에도 아주 심각한 문제를 하나 안고 있는데, 정작 그 사용자는 이런 행동을 하는 동안 자기 FaceBook에 뭐가 표시되고 있는지를 볼 수 없을 거라는 거다. 실제로도 열심히 뛰고 헉헉 거리면서 바로바로 캡춰하지 않으면 위의 장면들도 얻기 힘들었을 거다.


7. WritePad
iPhone Apps - WritePad
iPhone Apps - WritePad
IUI 분야의 선구자 중 한 분라고 생각하는 IBM의 한 연구자가 십년 너머 연구해 온 터치스크린 키보드가 있다. 처음에는 ATOMIK 이라고 부르면서 입력시의 동선을 최적화 시킨 새로운 키보드 배치를 제안했는데, 요즘은 SHARK 라는 이름으로 바뀌고, 배치도 결국 사람들에게 익숙한 QWERTY 자판을 쓰고 있다. 이 연구를 상업화한 것이 ShapeWriter 라는 회사이고, 이 어플은 실제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공개된 첫번째 상품(?)이다. 아이폰의 다른 기능과 그다지 어울리지 않아서 데모 소프트웨어와 다른 점은 모르겠지만, 그래도 최근 Google Android 위에서도 개발되는 등 활발한 활동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이 '그려서 글자입력' 방식을 써보면 꽤 편하고 무엇보다 빠르다는 걸 알 수 있는데, 터치스크린이 손가락을 가리는 단점을 잘 극복한다면 (아이폰의 기본 GUI scheme만으로 가능할거다) 이 터치스크린 시대에 잘 맞는 새로운 표준이 될 수도 있을 듯 하다. (뭐 이런 류의 연구가 늘 그렇지만, 한글입력은 아직 지원하지 않는다 -_- ) 위 회사 웹사이트에 가면 상당한 정보가 있으니, 관심 있으신 분은 가봄직하다.


8. PanoLab
iPhone Apps - PanoLab
iPhone Apps - PanoLab
이 어플은 사실 HTI, 혹은 인식기반의 어플이라고는 할 수는 없다. 하지만 여러 장의 사진을 이어붙여 파노라마 사진을 만드는 과정에서, 그냥 평면적인 조합이 아니라 iPhone 카메라의 고정된 화각과 초점거리를 적용해서 구면 상에서 합성하도록 되어 있는 어플이다. 그 덕에 사진 바깥쪽의 왜곡에도 불구하고 좀 더 잘 겹쳐지는 것 같기는 한데, 사실은 아무래도 정확할 수 없어서 뭐 있으나 마나 하다. 그래도 그렇게 합성한 사진을 저장하고 바로 보낼 수 있는 점은 확실히 장점이어서, 돌아다니다가 본 풍경을 공유하거나 할 때 유용할 듯.


9. LlamaLight
iPhone Apps - LlamaLight
PDA를 쓰던 시절에 가장 유용한 필수어플이었던 PalmMirror (화면을 검게 표시해서 얼굴이 비친다;;)와 PalmLight (화면을 하얗게 표시해서 조명으로 쓸 수 있다;;)를 기억한다면, 이 어플에 대한 설명은 왼쪽 화면 만큼이나 단순하다. 단지, 터치하는 위치에 따라 색과 밝기를 바꿀 수 있다는 정도가 다른 점이랄까. 하지만 이 "가장 단순한" 기능을 HTI 기반 어플로 언급하는 이유는 그 플래시 기능 때문이다. 한가지 색상을 선택한 후에 다른 색상 위치를 서너번 같은 간격으로 tap 하면, 그걸 인식해서 그 간격대로 두 색을 번쩍번쩍하는 기능인데, 그냥 버튼 하나 둔다든가 한 게 아니라 터치 간격을 입력으로 받아들이게 한 게 재미있다. 사용법이 너무 숨겨져 있다든가, 사실은 뭐 인식이랄 것도 없을 정도로 단순한 기술이라는 게 좀 그렇지만, 그래도 기능의 단순함에 비하면 훌륭한 HTI 적용이라고 본다.




여기까지가, 현재의 Apple AppStore에서 무료로 구할 수 있었던 9가지 HTI 어플들이다. 정도의 차이는 있고 어쩌면 못 본 어플이 있었을지도 모르겠지만 그래도 꽤 재미있는 콜렉션이라고 생각해서 한번 정리해 봤다. 이 외에도 게임들을 보면 재미있는 기능들이 넘치도록 많지만, 오히려 너무 많아서 뭘 어떻게 봐야 할지 모르겠다.

Chinese Character Input on iPhone
한편으론 기본적인 iPhone 기능 중에서도 GPS를 지도 상에 표시하는 방법이라든가 (정확도에 따라 표시가 다르고, 지도 상의 길을 기준으로 위치를 보정하는 것 같다.), 중국어 입력에 한해서는 필기입력이 가능하다든가 (왼쪽 그림) 하는 점도 HTI의 적용이라고 볼 수 있겠지만, 뭐 너무 널리 알려진 기능들은 또 말하는 재미가 없으니까.

  • Favicon of https://itwood.tistory.com Woodit 2008.10.21 12:24 신고

    아이팟... 오 저도 가지고 싶은 아이템이 한개 더 생겼네요^^;;

  • 씨피 2008.10.21 16:47

    음성인식 어플이 있어 관심이 확 가네요
    가장 충격은 무료라는거 ㅡ,ㅡ;
    (10불이라도 받아야 하는거 아닌가)
    인식 엔진은 Sphinx를 사용했네요
    BSD 라이센스인데 무료로 제공한 이유는 뭘까요....
    그리고 테스트 하신 결과로 예상해 볼 때, 발음이나 iPhone만을 위한 튜닝작업이 좀 더 들어갔으면하는 아쉬움은 있네요...
    그래도 사람들이 VUI에 친숙해질 수 있는 기회로 볼 수 있겠네요.

    • Favicon of http://interaction.tistory.com/ Stan1ey 2008.10.21 17:26

      저도 그 기회가 가장 기대되는 부분입니다. VUI 어플에 대해서는 다음에 또 자세히 올라오니까 기대하세요. -_-+

  • 씨피 2008.10.21 17:36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
    Stanley님 블로그에 매일 방문하다보니
    제 생각도 정리할겸 허락없이 제 블로그하나 개설했습니다.
    자리잡으면 알려드릴께요 ㅎ

  •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722394085 KK 2008.10.24 17:41

    이건 어떨까? 생각이 되던 아이템은 이미 많은 것들이 정복 당했군요... 하지만 iPhone 자체가 개발자들에게는 참 좋은 장난감인 것은 사실 인 것 같습니다. PC 보다는 ㅋ

    • Favicon of http://interaction.tistory.com/ Stan1ey 2008.10.24 21:47

      그러게요. :) PC도 - 정확히는 IBM Compatible들도 - 많은 기여를 한 건 사실입니다. Freeware/Shareware라든가 하는 개념도 그 상용화된 플랫폼이 없었으면 아예 시작하지 않았을 거고요. 하지만 항상 들고다니고 많은 정보를 직간접적으로 수집할 수 있는 iPhone의 영향력이 PC보다 더 크다는 것은 분명하죠.

      항상 자기가 사는 시대가 과도기라고 하더니, 요즘은 정말 코페르니쿠스적인 변혁의 과도기를 목격하는 느낌이 듭니다. ㅋㅋㅋ

    • Favicon of http://interaction.tistory.com/ Stan1ey 2008.10.25 05:30

      KK 님이니까 하는 말이지만... '그건' 아직 안 나왔어요. 모바일 버전으로 개발해볼 생각은 없으신지? 터치스크린에 네트워크까지... 게다가 모두 표준화되어 있으니 해볼만하지 않을까요? ㅎㅎ

      (기왕이면 카메라와 GPS를 연동해서 같은 물건이 지구 상에 얼마나 있는지 알아보는 것도 재미있겠는데요... -_-+ )

  • chokmah 2008.11.18 08:34

    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