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팀에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대중매체가 보여주는 폭력성이 시청자의 폭력적 성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식상한) 논란을 조깅하듯 한바퀴 돈 적이 있었다. 부정적인 측면(폭력적 내용이 사람을 폭력적으로 만든다)과 긍정적인 측면(오히려 카타르시스를 느껴 폭력성이 준다)는 전형적인 코스를 돌다가, 문득 폭력적인 '게임'과 폭력적인 '영화'가 주는 영향은 많이 다르겠다는 대목에서 새삼스레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다.

이를테면 최근 4번째 판이 나와 회자되는 Call of Duty라는 게임은, 그 연출이나 3D 시각효과 등에서 "마치 영화와 같다"는 평을 듣고 있다. 총을 들고 양 진영이 서로 쏴죽이는 모습은, 그러고보니 사실 이미 많은 영화에서 봤던 장면이다. 적어도 지금까지는 그게 세상이 게임에게 해 줄 수 있는 찬사였던 것이다.

Game: Call of Duty 4
Movie: Saving Private Ryan

왼쪽이 게임 Call of Duty, 오른쪽이 영화 Saving Private Ryan의 한 장면이다.

하지만 게임을 즐기는 것은 단지 그 영상을 보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그 행위를 "한다"는 것이 영화와 가장 큰 다른 점이고, 따라서 시청자(=플레이어)에게 미치는 영향도 크게 차이가 있을 거라는 것이 그 날 이야기의 마무리였다. 우리가 이런 게임을 만들어도 되는 걸까..라는 불안감을 조금씩 안고.


엊그제 발표된 이 그래프(출처)를 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그래프에 의하면, 이제 게임은 영화와 음악만큼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고 한다. 최근 1년간의 성장률을 보면 어마어마할 뿐이다. 게임 회사에 일하면서도 저 정도의 규모라니 솔직히 뜻밖이지만, 어쨋든 이제 이 사용자가 '행위하는'... 그래서 사용자를 사용자라 부르지 못하고 -_- 플레이어라고 불러야 하는 이 분야는, 앞으로 UI에 어떤 영향을 주게 될까?

한편으로는 그동안과 마찬가지로 게임에 중요한 것은 적당한 어려움( O_o' )과 현락한 그래픽, 그리고 탄탄한 스토리일 뿐... UI는 뭐 한참 뒷전이다..라는 것도 말이 된다. 하지만 게임계 내부의 움직임으로, 새로운 입력장치가 우후죽순 격으로 갑자기 등장하고 있는 이 상황을 잘 이용하면, UI 혹은 HTI 전문가들이 사용자의 대변인.. 혹은 플레이어의 대변인으로서 뭔가 할 수 있지 않을까.  


P.S. 이 글에서 인용한 Call of Duty라는 게임... FPS 게임을 좋아하든 아니든, 이 게임은 꼭 해보라고 하고 싶다. 내가 생각했던 멀티미디어 + 인터랙션 + 내러티브... 그 모든 것이 잘 녹아있는 하나의 '경험'이다.

Posted by Stan1ey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Stan1ey
    2008.01.31 14:0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리고보니 한마디 추가하는 걸 잊었다. 불법복제가 음악 산업을 죽인다고 말했던 사람들, 그야말로 불법복제의 온상이라고 말할 수 있는 게임이 underground의 수모를 떨치고 당당히 어깨를 겨루고 나온 것에 대해서 뭔가 이야기해야 할 책임이 있다고 본다. 만일 '온라인 게임의 특성상'이라고 한다면, 게임이 네트워크 세상에 발 맞추는 동안 음악은 뭐했냐..라고도 하고 싶고.
  2. 홍지영
    2008.02.04 19:2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call of duty ... 저도 한동안 빠졌던 게임이죠
    2차대전의 구형 무기를 직접 사용해본다는 쾌감도 한몫하죠
    적당한 난이도와 사실적인 장면... 헤드폰을 끼면 몰입감이 정말 강했죠.. 한번은 뒤에서 총 맞고 심장마비 걸릴뻔 --; 쓰러질 때 흐려진 화면으로 적의 다리가 보이죠 ㅠㅠ 게다가 너무나 쉽게 숙련되는 간단한 UI .. 탱크나 고사포 조종도 특별히 배울 필요 없이 조작하던대로 하면 바로 알 수 있는...
    제생각에 UI 는 주연이라기보다는 탄탄한 조연인것 같네요. 느끼지 못할 정도로 자연스러워야 비로소 좋은 UI 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네요
    참... 그런데 갑자기 다른 생각이 좀 드네요
    옛날에는 사이좋게 둘러앉아서 할 수 있는 턴방식게임이 참 많았죠. 네트웍 거의 안되던 시절에 말이죠. scorch 라는 게임 (포트리스의 전신) 이나 8비트 애플의 카멘 샌디에고 시리즈 역시 단서를 바탕으로 범인을 추적해가는 게임.. 이런 게임을 하다보면 두명이나 세명이서 서로 토론해가며 게임을 진행하곤 했죠 ... 콘솔게임은 보통 조이스틱 2개 이상 쓸수있으니 그도 좋겠고... 다같이 하는 IPTV 용 게임 등, 닌텐도 위 를 이용한 볼링, LCD 테이블용 당구... (음.. 이건 좀 멀지만 그래도 생각해두면 좋을듯)
  3. Stan1ey
    2008.02.05 14:5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흠.. 뒷쪽의 내용이 여러가지 생각하게 하네요. MMORPG가 인기를 끌면서 "게임의 목적은 사실은 사회활동이다"라든가 하는 식으로 바보상자의 오명을 벗어보려는 노력이 많기는 했지만, 사실 각자 스크린을 보면서 할 수 있는 사회활동이라는 게 얼굴 마주 보고 하는 것과는 확실히 깊이의 차이가 있겠죠? 그런 의미에서도 닌텐도의 게임기들(Wii도, NDS도)이 좀더 부대끼는 맛은 있는 것 같습니다.

    가상적인 사회활동을 매개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애당초 실세계에서 같이 토론하거나 하는 진짜 사회활동을 부추기는, 그런 게임기를 만들 수는 없을까나...하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_^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