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시리즈물도 아니고 컨테스트는 더욱 더 아니었는데, 본의 아니게 대상이 등장해서 제목을 그렇게 해 봤다. 뜬금없이 등장한 Free HTI Apps의 내맘대로 대상작은, 바로 "Shazam"이라는 이름의 어플리케이션 되겠다.

이름이 이렇다보니 처음에 눈에 띄지 않은 것도 당연하달까. 이 어플의 주요 기능은 바로 듣고 있는 음악을 iPhone에 들려주면(이걸 음악을 tag 한다고 표현하고 있다), 그걸 인식해서 가수/앨범/장르 등 기본적인 정보를 알려주는 것이다. 음악이 충분히 클 경우 인식률은 놀랄 정도로 높았지만, 역시 미국 노래 외에는 충분히 인식하지 못하는 것 같았다.

iPhone Apps - Shazam: ListeningiPhone Apps - Shazam: Music Recognition ResultiPhone Apps - Shazam: Tagged Music

이 어플의 가장 훌륭한 점은, 아이폰이 바로 iTunes Music Store와 연결되어 있다는 거다. 즉 언제 어디서나 들리는 음악을 바로 구입할 수 있는 가장 커다란 시장으로의 관문역할을 하면서 이 단순한 '무료' 어플의 가능성은 상당히 크다고 본다. 아마도 현재 나와있는 장난감 같은 HTI 어플에 비해서, 이건 실제로 장치의 본래 목적에 가장 부합하는 "기본 기능"이 될 것 같다. 애플과 협상하기에 따라서 수익모델은 생길 수 있을 것 같고.

이 어플에 대해서 한가지 더 마음에 든 게 있다면, 음악을 녹음하려고 아이폰을 갖다대면 화면에 타이머(파이 모양의)가 표시되는데, 비록 마이크가 아이폰의 앞면이 아니라 아랫면에 있다고 해도 아무래도 사용자들은 화면을 스피커쪽으로 향하게 되고, 따라서 타이머는 표시되어 봐야 보이질 않는다. 이 어플은 녹음이 끝나면 진동을 주기 때문에, 사용자는 언제까지 녹음이 끝나고 결과가 나오는 때를 화면을 보지 않고도 알 수 있는 것이다. 자칫 안 좋아질 수 있는 상황을 잘 타개한 UI 디자인이라고 생각한다.

이제까지로 보면, 이 어플이 아이폰 AppStore에 올라온 것들 중에서 제일 중에서 가장 주목 받은 어플이 되지 않을까 싶다. (순전히 HTI 관점에서 ㅎㅎ )



그나저나 사실 iPhone을 이용한 음악인식은 일전에 VUI 관련 글의 댓글에서 제안한 적이 있는데, 방대한 음악 DB를 대상으로 한 인식을 별도의 인식서버를 둠으로써 해결했다. 결국 전의 글에서 말한 distributed voice recognition에서와 같이 분산음악인식 시스템을 구성한 듯.

확실히
thinker든 talker든, 결국 doer를 못 따라간다. 반성+제길.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Stan1ey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