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Surface'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1.20 SecondLight from Microsoft: Surface Enhanced

마이크로소프트에서 Surface Computing을 가지고 구형으로 뿌리나 싶더니 이번에는 SecondLight라는 개념을 추가했다고 한다. 첫번째 소식을 듣고는 저걸 어떻게 만들었을까를 이리저리 그려봤었는데, 동영상에서는 2개의 프로젝터와 액정필름을 이용했다는 것만 이야기하고 있다.



저 위의 손으로 들어 옮기는 '스크린'은 그냥 기름종이라고 하니, 결국 거기서 뭔가 하지는 않을테고, 결국 뭐 프로젝터에서 나오는 광선을 하나는 가로방향, 하나는 세로방향의 편광필터를 통과시켜서 역시 편광필터가 있는 스크린에 투과해서 편광 방향이 일치하는 화면은 상이 맺히지 않고 통과, 일치하지 않는 화면은 상이 맺히는 거 아닐까라는 게 첫번째 생각이었다.

그랬다가 다른 곳에서 접한 동영상은 좀 더 자세한 설명이 포함되어 있었다.



결국 대충은 생각한 것과 비슷하지만 테이블 스크린의 편광 필터도 액정으로 동작하는 전자식이었다는 건 좀 의외다. SecondLight를 이용하지 않을 경우에는 전원을 꺼서 (즉, 빛을 거르지 않음으로써) 화면 밝기를 확보하거나, 아니면 그냥 두가지 화면이 모두 맺히는 걸 보면서 두 화면의 X, Y축 좌표를 맞추고 디버깅하는 용도로 쓰이는 거 아닐까 싶다. (원래 AR 계열 연구는 뭐 하나 세팅하려면 이 가상세계와 현실세계를 서로 calibration하는 게 큰 일이다. ㅡ_ㅡ;; )

SecondLight Explained from Microsoft

... 근데 고해상도 카메라라는 게 얼마나 고해상도인지 모르겠지만, 일반 사람들이 생각하는 고해상도 - 요새는 1600×1200 해상도의 디카사진도 고해상도로 안 치는 듯 - 라면 이 뒤에는 데스크탑 PC 본체가 2대는 연결되어 있어야 할 거다. 어쩌면 그 둘에서 인식한 영상을 연동해주는 정보처리 PC가 하나 더 필요할지도 모르고. 그게 아니라 영상인식에서 말하는 고해상도 - 640×480이나 요새는 혹시나 800×600 정도도 가능하려나 - 라면 멀티코어 PC 한 대로 어떻게 될 것도 같고. 어쨋든 PC가 빠지는 바람에 이 그림이 많이 간단해진 것 같다.



잠시 딴 이야기로 새자면, 2005년 쯤인가 HelioDisplay라는 '공중에 투사되는 화면'이 꽤나 주목받은 적이 있다.



내가 이 제품을 직접 볼 기회가 있었던 것은 2006년 6월에 있었던 전시회에서 였는데, 아래와 같은 사진을 찍으면서 이 제품의 '숨겨진 모습'을 볼 수 있었다.

3D Projection in the Air ... and the wall behind.3D Projection in the Air ... and the wall behind.

위 그림에서의 3D 공간 상의 스크린(사실은 수증기로 만든 2D 막으로, 특수한 노즐이 달린 가습기라고 생각하면 된다. 실제로도 물을 리필해줘야 하는데, 회사 광고에는 그런 소리 절대로 안 나온다. ㅎㅎㅎ )에 화면을 투사하는 방식으로 적당한 거리(이론 상 약 3m 떨어지면 양안시차로 구분할 수 있는 물리적/지각적 입체감은 거의 의미가 없고, 이미지 상의 패턴을 인지적으로 해석함으로써 입체감을 느끼게 된다.)에서 떨어져서 보면 실제 뭔가가 입체적으로 떠있는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한다.

HelioDisplay with Somehow-Black Background
하지만 저 수증기 스크린은 투사되는 빛을 제대로 잡아주지 못하기 때문에 화면이 어둡고 화면 자체도 반투명하다. 그러다보니 회사 웹사이트의 이미지도 교묘하게 배경을 검게 만들었고, 위의 동영상이나 전시장도 검은배경을 만드는 게 관건이었던 것 같다. 위의 직찍 사진 중 한장은 일부러 비스듬하게 찍어서 흰색 배경을 넣었는데, 화면이 전혀 보이지 않는 걸 볼 수 있다.

저 위의 사진을 찍고 뒤돌아 서다가 본 광경은 좀 더 놀라왔는데, 스크린의 투과성이 높다 보니 화면에 뿌려지는 내용이 그대로 뒷쪽에도 뿌려지고 있었던 거다.



... 다시 Microsoft의 SecondLight로 돌아와서 -_-a;;

이 놀라운 시스템도, 결국은 테이블 스크린를 반투명하게 한 장치이고, 두번째 화면만 생각하자면 거의 대부분이 테이블 표면을 통과하기 때문에 그냥 투명하다고 할 수도 있겠다. 결국 동영상에서 보이는 두번째 화면은 사실 작은 화면(기름종이)에만 뿌려지는 게 아니라 천정과 발표자의 얼굴에도 뿌려지고 있을 것 같다. 그것만 해결한다면 실용적으로도 쓸모가 있을텐데, 지금으로선 천정이 높거나 검은 곳에서만 사용해야 할 것 같은 시스템이다. 특히 누군가가 테이블에 붙어서 열심히 쓰고 있다면 다른 사람은 모두 사용자의 얼굴에 비춰진 두번째 화면을 볼 수 있을지도. ㅎㅎ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Stan1ey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