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의 'TTT' 라는 문구는 MIT Media Lab.의 유명한 (아마도 가장 유명한) 연구 컨소시엄의 이름이다. 웹사이트를 찾아보면 이 프로젝트는 1995년에 시작되었으며, "디지털로 인해서 기능이 강화된 물건과 환경을 만드는" 데에 그 목적을 두고 있다.

Hiroshi Ishii (Tangible Media Group), Roz Picard (Affective Computing Group) 등 UI 하는 입장에서 유난히 관심이 가는 교수들이 director를 하고 있고, 그 외에도 내가 이름을 알 법한 MIT의 교수들은 모두 참여하고 있는 것 같다. (내가 이름을 알 정도라는 것은, 그만큼 UI design에 가깝거나, 아니면 대외활동에 열을 올리고 있는 교수라는 뜻이니.. 각각 어느 쪽으로 해석할지는 각자 알아서 -_-;; )


어쨋든, (아슬아슬하게 삼천포를 피했다..고 생각한다)

며칠 전에 올라온 한 일간지의 기사에서, 이 TTT consortium을 연상하게 하는 내용을 발견할 수 있었다. "눈치 빨라진 디지털" 이라는 제하의 이 기사에서는 최근 발매된 몇가지 제품들을 대상으로 그 '자동화' 기능을 언급하고 있다.

Intelligent_Appliance_Chosun071119.pdf

눈치 빨라진 디지털 (조선일보 2007.11.19)


제품의 기능에 '인공지능 AI', '똑똑한 smart' 등의 표현을 사용한 것은 거의 디지털 정보처리 칩셋 - 한때 모든 제품의 광고문구에 첨단의 의미로 쓰였던 "마이컴"을 기억하는가 - 이 적용된 바로 그 시점부터라고 생각이 되지만, 이제야 비로서 눈에 띌 정도로 지능적인 기능들이 된 것일까. 여전히 '자동화'라는 용어를 적용한 것은 다소 섭섭하지만, 가까스로 꽃피기 시작한 Intelligent 제품, 그리고 당연히 따라붙어야 할 Intelligent UI에 대해서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겠다.

스스로 지능을 갖고 판단하는 제품에 대해서, 어떻게 그 UI를... 이래라 저래라를 설계할 수 있을 것인가? 이제까지 몇가지 시도해 봤지만, 두마리 토끼 - AI의 이상과 UI의 현실이랄까 - 를 모두 잡아본 적이 없다. Screen-by-screen의 UI에서 벗어난... 새로운 UI의 개념과 (무엇보다도) 방법론의 재정립이 글자 그대로 '발등의 불'이라고 생각해야 한다.

신고
Posted by Stan1ey

BLOG main image
by Stan1e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47)
HTI in General (45)
User eXperience (11)
Voice UI (50)
Vision UI (14)
Gesture UI (25)
Tangible UI (28)
Robot UI (14)
Public UI (9)
Virtuality & Fun (56)
Visual Language (15)
sCRAP (70)

글 보관함



www.flickr.com
This is a Flickr badge showing public photos and videos from Stan1ey. Make your own badge here.